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통일 "정상회담 차기 이월 주장은 무책임"

최종수정 2007.08.24 12:26 기사입력 2007.08.24 12:22

댓글쓰기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24일 남북정상회담을 차기 정부로 미뤄야 한다는 한나라당의 주장과 관련, "회담 자체를 하지 말거나 대선 이후로 미뤄야 한다는 정치권 일각의 주장은 논리적으로나 현실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는 무책임한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지금은 남북의 공동번영과 한반도 평화, 민족의 미래를 발전적으로 만들어가야 하는 중요한 시기"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정상회담 이후 이를 구체화할 시간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 "정상회담은 어느 한 시점의 문제가 아니고 긴 역사 발전의 과정이며 한 정권의 문제가 아니고 국민과 민족이 가지는 과제이자 책임"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정상회담 후속조치 중 이 정부 임기 내에 할 수 있는 것도 있고 다음 정부에 넘기는 것도 있지만 이는 (차기정부에) 부담을 주는게 아니고 오히려 예측가능한 남북관계의 방향을 설정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남북관계를 바라볼 수 있고 우리 경제가 안정적으로 발전하는 토대가 마련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서해 북방한계선(NLL) 재설정과 관련해 부처 간에 신경전이 감지되는 것에 대해 "국방부와 국가정보원, 통일부의 의견은 큰 틀에서 이견이 없고 충분히 조정해 나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9월 중순에 열기로 남북이 의견을 모은 22차 남북장관급회담에 대해 그는 "장관급회담은 정상회담 후속 회담으로 열리는게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연기될 것임을 시사했다.

이 장관은 "회담 연기로 준비기간이 길어진만큼 보다 내실있고 성공적인 회담이 될 수 있도록 준비상황을 철저하게 점검하고 각계가 제기하는 여론들도 충분히 수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선발대 파견과 대표단 명단 통보 등은 북측과 합의한대로 회담 7일 전인 9월 하순께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의전·경호 등 분야별 협의는 판문점 문서교환 방식 활용하고 필요한 경우 대면접촉을 병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