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광위 취재선진화 방안 문제점 집중 추궁

최종수정 2007.08.24 11:54 기사입력 2007.08.24 11:50

댓글쓰기

국회 문화관광위는 24일 김창호 국정홍보처장을 상대로 이른바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 및 정부 기관 브리핑룸 통폐합의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따졌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기자실 통폐합 및 취재 제한을 핵심내용으로 하는 취재지원 선진화방안을 '독재정권식 언론통제'로 규정하며 이를 당장 백지화할 것과 주무기관인 국정홍보처를 폐지할 것을 강하게 요구했고, 대통합민주신당 의원들도 취재지원 선진화방안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다.

한나라당 전여옥 의원은 "공무원과 기자의 접촉을 차단하고 실효성 없는 브리핑을 내세우는 이 같은 언론정책은 정부의 언론 죽이기"라며 "노무현 대통령의 개인적인 언론 적대감을 충족시키기 위해 손발 노릇을 해온 홍보처는 즉각 해체돼야 하고, 취재지원 선진화방안도 백지로 돌려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당 심재철 의원은 홍보처로부터 입수한 '정책홍보 관리실장 회의자료'를 근거로 "자료를 보면 기자의 주요 업무를 '비난과 책임 추궁'으로, 기자를 이해하기 위한 중요한 요소를 '촌지와 접대문화'로, 언론보도는 '오보와 루머를 남발하는 것'으로 묘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장윤석 의원은 "국민과 당사자인 기자들 어느 누구도 찬성하지 않는 일을 하는 김 처장은 당장 그만 두라"며 사퇴를 촉구했고, 박찬숙 의원은 "홍보처장 파면 결의안을 추진하겠다"면서 민주신당 의원들의 동참을 촉구했다.

정종복 의원은 경찰의 은폐로 묻힐 뻔했던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보복폭행' 사건이 연합뉴스 특종보도로 세상에 알려진 것을 예로 들며 "기자들이 자유롭게 공무원을 만나고 많은 사람과 직접 접촉을 한 덕분에 이 같은 보도가 가능했다"며 취재지원 선진화방안의 폐지를 요구했다.

민주신당 전병헌 의원은 "청와대와 국정홍보처가 취재지원 선진화방안을 밀어붙여 대선국면에서 한나라당에 공격의 빌미만 제공하고 본래 목적과 취지는 실종됐다"고 질타하고 "국정홍보처가 아닌 국정혼란처고, 개방형 브리핑제가 아닌 폐쇄형 브리핑제이며, 취재지원 선진화가 아닌 취재지원 후진화"라고 꼬집었다.

우상호 의원도 "현장 기자들의 공무원 취재시 공무원의 허락을 받으라는 것은 취재를 하지 말라는 것이나 다름 없다"며 "기자들이 비합리적으로 공무원을 괴롭히는 관행이 있다면 그 부분을 고치면 되지 권력을 감시하는 언론 본연의 기능을 제한해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