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 범여권도 반대

최종수정 2007.08.24 11:09 기사입력 2007.08.24 11:05

댓글쓰기

정부의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에 대해 대통합민주신당과 민주당 등 범여권도 기자실 통폐합 조치에 반대하고 나섰다.

민주신당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언론계가 한 목소리로 반대하는 정책을 정부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것은 옳지 않으며, 언론단체와 진지하게 협의해 합리적인 대안을 찾아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이낙연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기자들의 취재를 지원하겠다는 취지에서 이 정책을 구상했다고 하나, 취재현장에서는 취재통제로 받아들여지고 있다"며 "정부가 지적하는 기자실의 폐해가 과거에는 적지 않았으나, 언론계의 현실이 급격히 변화해 과거의 폐해는 이제 거의 사라진 만큼 정부는 변화한 현실을 인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신당 전병헌 우상호 의원 등도 이날 국회 문광위 전체회의에서 정부의 밀어붙이기식 조치가 언론 본연의 기능을 제한할 우려가 있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도 "언론에 대한 막가파식 보복폭행"이라면서 "내달부터 시작될 국정감사에서 기자실 폐쇄의 부당성을 철저히 따지겠다"며 신당보다 한층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최인기 원내대표는 이날 성명을 통해 "노무현 정부는 중앙부처 기자실을 없애고 대관령 목장만한 합동브리핑룸으로 대체하는 이른바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을 내놓고 '전향적 개편'이라고 강변하나, 이는 노 대통령의 언론에 대한 막가파식 보복폭행이고 언론과의 전쟁을 선포한 것"이라며 "언론을 통제하면서 독재를 했던 5공 시절의 언론정책으로 회귀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