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여옥 의원 "언론 전쟁은 국민과의 전쟁"

최종수정 2007.08.24 11:22 기사입력 2007.08.24 09:49

댓글쓰기

국회 문화관광위원회에서 한나라당 전여옥 의원은 정부의 언론 통폐과 관련 "언론과의 전쟁은 국민과의 전쟁"이라며 정부의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의 철폐를 주장했다.

연일 총공세를 퍼붓고 있는 한나라당은 오늘 문화관광위원회에서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의 문제점을 집중 부각시킬 방침이다.

전 의원은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노무현정부가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정책은 공무원과 기자 접촉 자체를 차단하고, 실효성 없는 정례 브리핑과 전자 브리핑만을 내세우는 이 언론정책은 '정부에 의한 언론 죽이기'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것은 정부의 전횡과 부조리를 감시하는 언론의 눈과 입을 막겠다는 것이며, 곧 국민의 알 권리를 유린하고 억압하는 독재적 발상"이라며 "언론의 자유는 헌법에서 보장된 기본적이고 매우 소중한 권리이다. 노무현정부의 언론정책은 위헌적 발상으로 이 나라 역사의 역주행을 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은 지난 1월 노 대통령의 '기자들이 기자실에 딱 죽치고 앉아 기사 담합한다'던 발언을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면서 "뒤이은 정책 수립과 진행 과정 역시 졸속과 시행착오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정책 시행 직전에 개최된 반쪽짜리 토론회, 기자 위치가 파악되는 전자출입증 발급, 일방적인 엠바고와 오프더레코드 파기시 기자 징계, 기자들 출입 통제를 위한 방호원 숫자 확대 등 독재정권에서나 가능할법한 블랙코미디가 지금 우리 사회에 벌어지고 있다"면서 "노 대통령 개인의 언론 적대감을 충족시키기 위해 손발 노릇을 하는 국정홍보처는 즉각 해체되어야 하며, 이른바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 역시 백지로 돌려야 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기자실 통폐합 조치는 법적 근거가 없다며, 집권하면 이를 원상회복과 통합 브리핑룸 공사를 위한 정부의 예비비 집행도 승인하지 않을 방침이다.

또 국정홍보처 폐지도 추진도 하겠다고 이미 밝힌 바 있다.이에 대해 대통합민주신당은 아직 분명한 당론은 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