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렴위 언론관 구설수

최종수정 2007.08.24 08:06 기사입력 2007.08.24 08:02

댓글쓰기

언론이 비리 보도하면 대외이미지 악화

대통령 소속 국가청렴위원가 '언론이 국가기관의 비리를 취재하면 대외 이미지가 나빠진다'며 언론의 취재에 협조해서는 안 된다는 취지의 의견을 국정홍보처에 전달한 것으로 밝혀져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청렴위는 9일 홍보처에 회신한 총리 훈령인 '취재 지원에 관한 기준(안)'에 대한 검토 의견에서 "언론이 공공기관의 비리를 적극 취재토록 지원하는 것은 국가 전체 청렴도 및 대외 신인도에 역효과를 낼 수 있다"고 밝혔다.

청렴위는 또 "언론이 공직사회의 비리를 적극 보도하게 되면 대내외에서 부패국으로 오인할 소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부정부패 척결이 주업무인 청렴위가 오히려 국가기관의 비리를 은폐하려는 의도로 해석될 수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또 대선을 앞두고 부패 관련 보도를 줄여 현 정부의 청렴도가 높아졌다고 '자랑'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24일 청렴위의 검토의견서를 홍보처에서 제출받아 공개한 국회 문화관광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심재철 의원은 "청렴위가 투명하게 밝혀야 할 부패를 감추면 (청렴하게) 된다고 보는 발상은 본연의 임무를 망각한 처사"라며 "유리한 것은 부풀리고, 불리한 것은 감추려는 정부의 '받아쓰라'식 언론관을 엿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