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나라 홍보처장 파면 결의안 내기로

최종수정 2007.08.24 07:28 기사입력 2007.08.24 07:24

댓글쓰기

기자실 이전에 사용된 예비비 승인 거부키로

한나라당은 23일 정부 부처의 '언론탄압 현장'을 이틀째 시찰한 뒤 "헌법정신과 예산 질서를 유린한 김창호 국정홍보처장에 대한 파면 요구 결의안을 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9월 정기국회를 '언론 자유를 수호하고 국민의 알 권리를 회복하는 국회'로 정하고 기자실 이전에 사용된 정부의 예비비 승인을 거부키로 했다.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나는 정부와 견해가 다르다"며 "우리 사회는 열린사회이고,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는 측면이 강조돼야 한다"며 정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이른바 '취재지원시스템 선진화방안'에 반대했다.

그동안 집권하면 브리핑룸이 원상복구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재 확인했다.이에 앞서 강재섭 대표도 "한나라당은 기자실(통.폐합) 문제에 최선을 다하고 안되면 집권해 원상복구해야 겠다는 생각도 하고 있다"면서 "국정홍보처 폐지도 정기국회에서 안되면 정부조직을 재편하여 반드시 이루겠다"고 말했다.

김충호나 원내공보부 대표는 이날 브리핑에서 "헌법정신과 에산 질서를 유린한 김 국정홍보처장에 대한 파면 요구결의안과 예비비 사용 중지 촉구 결의안을 국회에서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