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협 지회장단, 취재제한 조치 반대 성명

최종수정 2007.08.23 18:23 기사입력 2007.08.23 18:23

댓글쓰기

정부가 추진중인 '취재지원 선진화방안'에 대해 언론계가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기자협회 중앙언론사 지회장들도 이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36개 중앙언론사 지회장들은 23일 오후 발표한 성명에서 "정부의 취재제한 조치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비판하며 "정부가 공무원들을 취재할 때 공보관실의 허락을 받도록 한 조치도 공무원들의 취재 기피를 부채질할 우려가 높아 즉각 철회돼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또 "정부가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이라는 이유로 기자가 공무원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통제하겠다는 것은 비민주적인 일로 5공식 언론통제를 연상케 한다"며 "국정홍보처가 일괄적으로 각 부처 기자 등록 상황을 총괄하는 기자등록제를 강행하겠다는 것도 언론에 대한 분류와 통제를 하겠다는 뜻"이라고 비판했다.

지회장들은 이어 ▲정부 부처가 발급한 출입증으로 해당부처를 별도의 제한 없이 출입할 수 있어야 하고 ▲현재의 각 부처 기사송고실 이전 조치는 강압적인 방식이 아니라 해당 출입기자들의 동의를 받아 추진돼야 하며 ▲공무원을 접촉할 때 홍보부서의 사전허락을 받도록 하는 조치는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국정홍보처가 등록기자들을 일괄 관리하는 것은 재고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고 정부가 끝내 기사송고실 통폐합 조치를 강행할 경우에는 유관 언론단체는 물론 시민 사회단체 등과 연대해 강력히 저항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앙언론사 5곳의 지회장들은 연락이 닿지 않았거나 해외연수 등의 이유로 성명에 동참하지 않았다.

이승국 기자 inkle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