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생아 난청 검사비 정부가 지원한다

최종수정 2007.08.23 14:56 기사입력 2007.08.23 14:53

댓글쓰기

보건복지부는 신생아의 선천성 난청 질환 여부를 알 수 있는 '신생아 대상의 청각선별검사'를 오는 27일부터 전국 16개 시범사업 지역에서 무료로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청각선별검사를 받을 수 있는 대상은 서울시 은평구 등 16개 시범지역에 주소지를 둔 가정에서 8월 27일부터 태어나는 1만2000명의 신생아이다. 복지부는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분서작업을 거쳐 대상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검사를 받기 위해서는 임산부들이 미리 보건소를 방문해 무료 검사쿠폰 및 모자보건수첩을 받아야 하며, 지정 산부인과, 소아과 등의 병ㆍ의원에서 출산 후 1개월 이내에 검사를 받고 쿠폰을 제출하면 된다.

청각선별검사의 결과가 재검으로 나오면 2차 협력병원(이비인후과가 있는 종합병원)에서 난청 확진을 위한 정밀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확진검사를 할 경우 건강보험 본인 부담금을 보건소에 청구하면 지원해 준다.

선천성 난청은 태아 감염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선천적으로 소리를 듣지 못하는 질환으로 신생아 1000명당 1~3명이 발생할 정도로 유병률이 높다. 완치될 수 없기 때문에 언어ㆍ청각 장애인으로 성장하게 되지만 조기에 재활치료를 받으면 정상 청력에 가까워질 수 있다.

복지부는 조기발견부터 재활치료까지의 전국적 지원체계를 갖추게 되면 선천성 난청으로 인한 언어ㆍ청각 장애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