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보처 '기자등록제 강제사항 아니다'

최종수정 2007.08.23 11:44 기사입력 2007.08.23 11:39

댓글쓰기

안영배 국정홍보처 차장은 23 정부부처를 취재하는 기자들의 등록과 출입증 발급을 홍보처가 일괄 담당하는데 따른 논란과 관련, "기자등록제는 강제사항이 아니다"고 말했다.

안 차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자청, "기자등록은 정부청사 출입을 위한 편의 제공을 위한 것으로, 등록을 해야 출입증을 발급받아 청사출입을 편하게 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앞으로 운영할 전자브리핑 시스템에도 기자들이 등록을 해야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발급받아 접근할 수 있다"며 "이 같은 등록제를 5공식 프레스카드제라고 비판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경찰청의 '과잉 취재제한 조치'와 관련, "경찰청이 출입기자들과 협의중인 만큼 기다려 달라"고 밝힌 뒤 "공무원들과 사전약속에 의한 대면취재는 보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