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권 스톡옵션 제동

최종수정 2007.08.23 10:58 기사입력 2007.08.23 10:58

댓글쓰기

금감원, 부여근거·내용 공시 등 관리감독 강화

금융기업들이 벌이는 그들 만의 돈잔치, 스톡옵션에 감독당국이 제동을 걸고 나섰다.

금융감독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은행, 보험, 증권 등 금융기업들이 자사임직원들에게 성과보상을 명목으로 지급하는 스톡옵션에 대해 앞으로 뚜렷한 근거를 제시하고, 관련내용도 철저히 공시토록 하는 개선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2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중 상장사들이 부여한 스톡옵션은 1018만주, 이중 금융회사들이 부여한 물량은 612만주로 전체의 60%를 넘는다.

2006년에는 전체 스톡옵션 물량 2954만주 중 금융기업들이 1219만주를 뿌렸으며 2005년에는 전체 6983만주중 절반에 가까운 3349만주를 은행이나 증권, 보험회사에 부여 했다.

현재 상장금융회사 53사 중 스톡옵션을 부여하고 있는 회사는 26사로(49.1%)로 주주통제가 강한 비금융 상장회사(25.4%)에 비해 많다.

금융감독위원회 증권감독국 관계자는 "전체 상장사 중 금융기업들의 비율을 고려하면 현재의 스톡옵션 부여 물량은 과도한 수준"이라며 "주가가 많이 올랐던 2006년 이전에는 스톡옵션 남발이 더 심각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현재 금융회사 중 우리은행이 작년 12월31일 기준으로 58만5000주를 자사 임직원들에게 스톡옵션으로 부여 했으며 한국외환은행도 607만1860주를 뿌렸다. 또 메리츠증권이 6월29일 기준으로 160만4000주, 삼성화재해상보험이 3월31일 기준 46만1000주를 부여한 상태다.

금융기업들이 이렇게 스톡옵션을 남발할수 있는 이유는 정관에 스톡옵션 부여에 대한 뚜렷한 근거를 명시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스톡옵션 조항을 채택하고 있는 금융회사 50사 중 성과연동을 근거로 한 회사는 16사(32%)에 불과하다.

스톡옵션을 부여하고 있는 비금융사들의 절반 이상이 성과연동을 근거하고 있는 것에 비하면 낮은 수치다.

금감위와 금감원은 앞으로 금융회사가 임직원에 대해 스톡옵션을 부여시 경영에 기여한 공로를 명확히 명시하고, 스톡옵션을 부여받지 않은 사외이사로 구성된 보상위원회가 적정성을 검토하도록 할 방침이다.

또 사업보고서 보고시 스톡옵션 잔여주식수 및 잔여 스톡옵션의 가중평균 행사가격, 스톡옵션 부여 임원의 전체 보수 대비 스톡옵션 총액 비중을 보고토록 하고 이를 공시하도록 지시할 예정이며 대표이사, 사외이사 등 피부여자의 직위도 반드시 밝히도록 할 계획이다.

김주현 금감위 감독정책2국장은 "스톡옵션을 성과에 연동하도록 한 회사들 중에서도 목표치를 무난히 설정해 사실상 근거가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인 경우가 태반"이라며 "스톡옵션 관련 감독과 공시 강화를 위해 연말까지 사업보고서 서식을 개정하고 이르면 내년부터 시행에 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승현·유민진 기자 zirokoo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