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품 원산지 규정 소비자 안전 위협

최종수정 2007.08.23 11:58 기사입력 2007.08.23 11:58

댓글쓰기

소비자원 식용유 조사결과 수단, 파키스탄 등 안정성 없는 국가 다수 포함

'수입산'으로 표시돼 유통중인 식용유의 원료국이 수단, 인도, 파키스탄 등 안정성 정보가 없는 국가가 다수 포함돼 소비자의 식품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예외적으로 허용하고 있는 가공식품의 '수입산' 원산지 표기가 이를 부추기고 있는 셈이어서 국가명이 드러나도록 법개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3일 한국소비자원이 4월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식용유 63종 원료의 원산지 표시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가명을 밝히지 않고 '수입산'이라고 표시한 제품이 전체의 34.9%인 22종에 달했다. '국가명'을 표시한 제품은 41종(65.1%), '국산'으로 표시된 제품은 2종(3.4%)에 그쳤다.

대두유, 옥수수기름은 전 제품이 '수입산'으로 표시됐고, 참기름은 11개 제품중 7개 제품(63.6%), 포도씨유는 15개 제품중 5개 제품(33.3%)이 '수입산'으로 표시됐다.

소비자원이 '수입산'으로 표시된 제품에 대해 관련업체를 대상으로 지난해 원료 수입국 현황을 조사한 결과 참기름의 원료인 참깨의 경우 수단, 파키스탄 등 안정성에 대한 정보가 알려지지 않은 나라가 다수 포함돼 있었다.

지난해 소비자원 설문조사결과에서 소비자들은 농산물 가공식품의 원산지를 확인하는 이유로 ▲국내산이 수입산에 비해 안전하다(72.4%) ▲원산지에 따라 맛의 차이(15.9%) ▲구입하는 품목에 대한 정보를 알고 싶어서(11.7%)라고 응답해 원산지 표기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높다는 점이 반영된 바 있다.

이창옥 소비자원 식의약안전팀장은 "이번 조사 결과 식용유의 원료가 안정성이 검증되지 않은 수단, 파키스탄 등의 나라에서 들여오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예외적으로 허용하고 있는 원산지 표기규정이 일부 기업들에 의해 원료국을 표기하지 않는 수단으로 변질되면서 소비자들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관계부처에 국가명을 기재토록 현행 농산물원산지표시요령 개정을 검토해 줄 것과 유통기한 표시처럼 원산지표시를 별도로 표시하는 방안도입에 대해 검토해 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김선환 기자 sh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