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에너지, 페루 지진 구호 성금 30만달러 전달

최종수정 2007.08.23 10:02 기사입력 2007.08.23 09:59

댓글쓰기

SK에너지가 최근 발생한 지진으로 대규모 피해를 입은 페루에 30만 달러를 지원한다.

SK에너지는 23일 SK서린사옥에서 SK 최태원 회장과 마르셀라 로페즈 브라보(Marcela Lopez Bravo) 주한페루 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달식을 갖고, 지진으로 대규모 피해를 입은 페루지역 피해 복구 성금을 전달했다.

이 성금은 페루 서부 태평양 해안지역에 위치한 이카, 피스코, 친차 지역에 의약품 및 식량지원활동에 사용될 예정이다.

페루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15일 페루 리마 남쪽 지방에서 발생한 리히터 규모 8.0의 강진으로 인해 5백 여명이 사망하고 1500명이 부상당했으며 3만3000여채의 가옥이 붕괴되는 등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

최태원 회장은 성금 전달식에서 “재난으로 고통받는 페루국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전하고, “페루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기업시민의 일원으로서 SK도 피해 복구과정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K는 2004년 12월 동남아에서 발생한 쓰나미와 2005년 8월 미국의 카트리나, 2006년 인도네시아 지진피해 등 국제적인 재난이 발생할 때마다 적극적으로 지원해 왔다.

한편 SK에너지는 페루지역에서 활발한 석유개발사업을 진행 중이다. 2004년부터 생산에 들어간 카미시아 광구를 비롯해, 페루 56광구도 내년부터 본격적인 생산을 시작한다.

또, 석유 외에 56광구 및 카미시아 광구에 매장된 천연가스를 액화시켜 수출할 수 있는 공장이 2010년 완공을 앞두고 있다.

이규성 기자 bobo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