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수첩] 대선주자들은 언론정책 밝혀라

최종수정 2007.08.23 12:28 기사입력 2007.08.23 12:28

댓글쓰기

참여정부가 5공화국 당시 언론 통제 수단으로 사용한 프레스카드 제도를 연상하게 하는 기자 출입증 발급을 추진하고 있어 각계각층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더나아가 새 출입증에 전자칩을 부착, 기자들의 출입 여부를 체크하려다가 한 언론의 취재로 추진을 중단하는 등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형국이다.

이와 관련, 이명박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는 22일 "브리핑룸 복원은 민주주의의 기본 원칙인 언론자유를 보장하고 국민의 알권리를 되찾는 길이라며  노무현 대통령이 브리핑 룸을 복원하지 않으면 차기 정부에서 복권하겠다"는 입장을 천명했다.

민주당 대선 예비주자인 조순형 의원도  "(취재 지원 선진화 방안은) 5공으로 회귀하는 언론 탄압이자 국민의 알 권리를 침해하는 폭거"로 "취재 선진화 방안을 즉각 철회하고 언론의 자유, 취재의 자유, 보도의 자유를 철저히 보장해야 한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범여권 대선 예비주자인 손학규 전 지사도  "선진화 방안은 지금 정부 안과 정반대로 가야 한다"고 밝혔고, 정동영 전 의장도  "이번 조치는 조선 시대 (정치) 보다 못 하고 민주주의를 역행하는 것"이라며 강도 높게 질타했다.

언론의 자유는 언론인만을 위한 것은 아닐 것이다. 

그러나 일부 대선 주자들은 참여 정부의 언론정책에 대해 아직도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채 눈치보고 있다.

누가 대권을 장악하든 차기정부에서는 현 정부가 마련한 취재선진화 방안을 즉각 철회하고 원상복귀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해야 할 것이다. 민심이 천심아닌가.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