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총회장 "민노총 비정규직법 왜곡", IMD총장 "군사적 한국노조 경쟁력 장애"

최종수정 2007.08.24 06:45 기사입력 2007.08.23 09:04

댓글쓰기

"비정규직법은 비정규직 차별 처우를 개선하는 것이지 무조건 정규직화하자는 것이 아니다"

이수영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2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경총포럼에서 이같이 주장하고 민주노총이 법취지를 왜곡해 과도한 요구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회장은 "민노총이 추석까지 이랜드 매장을 봉쇄하고 '제로 매출' 투쟁을 벌이면 회사뿐 아니라 입점업체와 근로자들까지 피해를 입는다"면서 "민노총은 무력화 투쟁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회장은 비정규직 정책에 대해 관대했던 정부를 문제시하며 최근 비정규직 문제로 노사갈등이 심화돼 우리나라 경쟁력 강화에 난관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피터 로랑지 IMD(국제경영개발원) 총장은 우리나라가 기업 경쟁력 강화와 노사 문제 해결을 위해서 좀 더 개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로랑지 총장은  '한국 경제와 기업에 대한 조언'을 주제로 강연하며 "한국이 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가장 먼저 해야할 일은 경제와 문화를 개방하고 외국인들과 일하는 것을 꺼리지 않는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렇게 되면 기업 경쟁력이나 삶의 질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노사 문제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사가 지금은 한국 내 문제만 생각하고 대립각을 세우지만 일단 밖으로 눈을 돌려보면 국제사회에서 국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노사 갈등을 해결해야 한다는 공통된 인식을 갖게 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그는 정부는 노사 문제를 풀기 위해 노사 양측이 모두 집중해서 공동목표를 가질 수 있는 의제를 발굴하도록 노력하라고 제안했다.

그는 또 "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가 폐쇄적이고 기업과 동떨어져 있는 대학들을 개혁해야 한다"며 "대학이 단순히 답을 맞추는 능력을 가진 인재가 아니라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을 가진 인재를 길러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창업정신을 고무하기 위해 정부가 기업 창업시 자금 조달을 쉽게 해주는 한편 재벌뿐만 아니라 중소기업들도 한 몫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민진 기자 asiakmj@newsva.co.kr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