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명박 등초본 부정 발급받은 구청직원 영장 청구

최종수정 2007.08.22 19:02 기사입력 2007.08.22 19:02

댓글쓰기

지시 여부와 구체적 사용처 조사 중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후보와 일가족의 주민등록초본을 대량 부정발급 받은 구청직원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최재경 부장검사)는 지난 21일 이 후보 및 친인척 등의 주민등록 등.초본 수통을 부정발급한 혐의로 모 구청 상용직 근로자 권모(49)씨를 체포해 조사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김홍일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는 "단지 호기심에서 부정발급받은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검찰은 권씨를 상대로 등.초본을 부정발급하라고 지시한 사람이 있는지, 부정발급받은 등.초본의 구체적인 용처 등에 대해 조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검찰은 한나라당이 의뢰한 국가정보원의 수사의뢰건과 관련해 부정부패 태스크포스(TF)팀 관계자를 불러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부동산 자료 유출건에 관련해 감사원, 금융감독원 관계자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오세인 부장검사)는 이날 구속기소된 김해호씨가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 비방 기자회견을 사주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등)로 이 후보 캠프 정책특보를 지낸 임현규씨를 구속기소했다.

임씨는 지난 6월 17일 김씨가 검증요청 형식의 기자회견을 함에 있어 관련자료를 수집하고 검증요청서와 기자회견문 등을 작성해 제공한 혐의다.

임씨는 박 전 후보가 육영재단 이사장으로 재직하면서 최태민 목사와 딸이 육영재단 운영에 관여해 재단공금을 부정한 방법으로 취득했다는 발표를 함으로써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적시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김씨가 기자회견에서 제기한 박 전 후보의 서울 성북동 자택 관련 의혹 등의 내용을 허위 사실을 공표한 것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