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보처, 기자단 '취재접근권' 요구 외교부에 일임

최종수정 2007.08.22 16:21 기사입력 2007.08.22 16:17

댓글쓰기

국정홍보처는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과 관련, 현재 수준의 취재 접근권을 보장하라는 외교통상부 담당 기자들의 요구에 대한 대응을 외교부에 일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보처 주도로 추진중인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을 둘러싼 외교부 출입기자들과 홍보처 간 갈등의 양상 속에 외교부가 취할 마땅한 수단이 별로 없어 곤란을 겪어온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홍보처는 '외교통상부 출입기자단이 요구한 취재접근권 문제에 대해 외교통상부에 일임했음을 알린다'는 내용의 김창호 처장 명의 공문을 21일 외교부에 전달한 것으로 22일 파악됐다.

이에 따라 외교부 당국과 외교부 담당 기자들은 '현 수준의 취재접근권 보장' 약속을 어떤 식으로 공식화할 지를 두고 논의를 진행 중이다.

외교부 담당 기자들은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과 관련한 정부 훈령이 공무원 대면 취재 장소에 제한을 가하는 등의 문제 조항을 담고 있어 취재 접근권을 위축시킬 우려가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와 관련, 29개사에 소속된 외교부 담당 기자들은 지난 20일 ▲기자와 책임있는 당국자 간의 사전 약속을 통한 사무실 방문과 대면접촉 ▲기자단과의 협의를 통한 다양한 형식의 브리핑 실시 ▲전화를 통한 취재원 접근 등을 보장할 것을 공식 확인하라고 국정홍보처에 요구했었다.

현재 정부의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의 일환으로 외교부 청사 1층에는 200석이 넘는 대규모 기사송고실과 통합 브리핑룸이 이미 마련돼 있다.

홍보처의 '취재지원에 관한 기준(안)'에 따르면 외교부를 취재하는 기자들 뿐 아니라 총리실과 통일부, 행정자치부, 교육부, 정보통신부, 문화부, 해양수산부 등 세종로 부근의 16개 부처를 출입하는 기자들이 이 한 곳에서만 모여 정부의 브리핑을 듣고 기사를 송고한다.

홍보처의 방안에는 이른바 면담 취재도 '합동브리핑센터 또는 정부기관의 장이 지정하는 일정한 장소에서 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