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이 후보 정상회담 연기 발언' 이틀째 비판

최종수정 2007.08.22 16:13 기사입력 2007.08.22 16:10

댓글쓰기

청와대가 이명박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의 남북정상회담 연기 발언과 관련 "이 전 시장이 후보에 당선되자마자 한 첫 제안이 회담 연기라니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브리핑에서 "이 후보의 구상은 사기업 대표가 계산을 가지고 하기에는 적당한 발언일지 모르나 대한민국 정부를 대표하는 것은 사기업과 다른 것"면서 "현직 대통령의 정당한 국정운영을 가로막는 것이고 한반도 평화 발걸음을 멈추라는 것"이라며 이틀째 비판하고 나섰다.

천 대변인은 "(이 후보의)대북 구상이라는 것이 북한 스스로 핵을 없애면 투자하겠다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북핵을 해결하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한다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며 "전쟁 중에도 협상은 있는 것이다. 정치란 과정을 현명하게 관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도 변화하고 있다. 남북 경제협력의 수준을 높이면서 평화를 정착시킬 수 있다"며 "그래서 개성공단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천 대변인은 이어 "공익적 가치를 추구해 나가야 한다"면서 "노무현 대통령은 국민에게 부여받은 권리를 가지고 정당한 또 역사적 책임감을 가지고 평화로 나가는 과정을 신중하게 관리해 가고 있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정부는 핵 문제를 풀어가려 노력하고 있다. 6자회담에서 또 남북간에도 노력하고 있다"며 "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면 회담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것이 저희의 입장"이라고 재확인했다.

천 대변인은 이어 "남북관계발전기본법에 의하면 국민에 중대한 부담이 되는 남북간 합의는 국회 동의를 거치게 돼 있다"고 설명한 뒤 "1년 이상 걸린다는 의미는 정부 기본 체계를 갖추고 외교안보라인 구축과 주변국 협의 등을 감안하면 그렇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천 대변인은 "중요한 것은 그때에도 북이 회담을 할 것이라는 보장이 없다"며 "1년이라는 예측은 합리적이라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명박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는 21일 당선 인사차 김수환 추기경을 예방한 자리에서 "정상회담을 앞으로 대통령선거에 어떻게 활용할지, 핵을 포기시켜야 하는데 핵이 있는 상태에서 회담을 하면 핵을 인정하는 것은 아닐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노 대통령이 의제를 분명히 안하고 잔뜩 합의해 오면 차기 대통령이 이행해야 하니 걱정이 된다"고 덧붙였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