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축은행중앙회장 "소비자금융 활성화 위해 점포개설 규제 완화돼야"

최종수정 2007.08.23 11:54 기사입력 2007.08.22 15:18

댓글쓰기

김석원 저축은행중앙회장은 22일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취임1주년 기념 간담회에서  "서민금융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저축은행 소비자금융 활성화 TF'를 구성하고 운영해 나갈 것"이라면서 점포 개설에 대한 규제 완화 필요성을 역설했다.

김 회장은 "서민금융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각 지역 주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위치에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전 저축은행 통틀어 284개 정도밖에 점포수가 되지 않는데 일본의 신용금고수는 더 많다"며 "고객의 접근성이 용이해야 소액대출도 쉽게 받고 갚을 수 있도록 할 수 있을 것이므로 점포수와 인력 확대가 가능하도록 감독 당국에서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김 회장은 "소비자금융 활성화를 위해서는 일본 대부업체들의 대출 전략 등도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일본 대부업체들은 상담 과정이나 담보 없이 대출을 해주는 짜집기 대출이나 연체시 대출자를 취업시켜서 대출금을 회수하는 등 상당한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면서 "은행과 대부업 사이에서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하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있는 소비자금융 활성화를 위한 TF팀 운영시 참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축은행중앙회측은 이날 간담회에서 일본 대부업체들이 크레딧 스코어를 부여하거나 대출자들이 부담스러워하는 면대면 상담을 없애고 ATM기기와 같은 기기를 이용해서 대출을 진행하는 등 소비자금융 노하우가 풍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회장은 현재 넛크래커 상황에 빠진 저축은행의 현주소를 진단하며 "현재 금융시장은 예금 중심에서 투자 중심으로 급격히 이동하고 있어 CMA계좌로 이탈하는 고객이 늘어 저축은행도 7월 한달중 4000억원의 수신고가 감소했다"며 "아울러 은행권, 생보, 손보, 증권사 등 영역간 경쟁도 심화돼 저축은행이 공략할 틈새시장이 점차 줄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최근 한국은행이 콜금리를 연속으로 인상하자 시중은행의 예금금리가 덩달아 인상돼 곤혹스러움을 표출했다. 그는 "저축은행도 안정적 영업기반을 위해 수익을 다변화해야 미래적인 발전 모델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체크카드 추진과 관련해 김 회장은 "저축은행이 체크카드를 시행하게 되면 소득공제도 20%로 적용하고 가맹점 할인혜택 등을 통해 젊은 층을 공략할 것"이라며 "전 저축은행이 체크카드를 통해 새로운 영업망을 확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축은행업계의 자기앞수표 발행과 관련, 시중은행이 도안문제를 걸고 넘어지자 명백한 반대입장을 표시했다. 김 회장은 "수표 발행은 공인성과 신뢰성이 중요한데 수표 도안을 계속 바꾸면 오히려 신뢰성이 떨어지게 된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또 "자본시장 급성장으로 외국의 금융기관들이 들어와서 국내 수신상품, 대출상품과 연계될 경우 굉장한 시장의 변화가 있을 것"이라면서 "저축은행도 투자상품 등 자본시장과 연계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

그는 "자본시장의 영역이 넓어지면서 국내에서도 해외상품 가입이 가능해지고 외국에서도 국내에 투자할 수 있게 되는 등 지역적 한계도 없어졌다"면서 "외국계 금융기관의 진입이 용이해지면 복합 금융상품 등 신규상품도 용이하게 개발될 것"이라고 말했다.

M&A를 통해 저축은행들이 발전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서 김 회장은 "결국 저축은행은 제 2의 지방은행이 되는 방향으로 가야 할 것"이라면서 "일본의 경우 저축은행의 위상이 지방은행과도 맞먹는데 인력수급이나 노하우 측면에서 차이가 나는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각종 업무상의 규제가 완화돼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 회장은 최근 서브프라임 부실에 대한 우려로 국내 저축은행 주택담보대출에 우려의 시각을 보내고 있는 것에 대해 "저축은행발 주택담보대출 위기는 오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을 분명히 했다.

정선영 기자 sigumi@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