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 전 지사 선대본부 공식 발족

최종수정 2007.08.22 12:34 기사입력 2007.08.22 12:31

댓글쓰기

선대본부장은 공석, 부본부장에 김부겸 의원

범여권내 지지율 1위인 대통합민주신당 대선주자인 손학규 후보는 22일 선거대책본부를 공식 발족하고 경선 레이스를 위한 체제정비를 일단락지었다.

우상호 캠프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후발후보여서 다른 후보들에 비해 체제정비가 늦어졌다"며 "선대본 구성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경선채비를 서두르겠다"고 말했다.

손 후보 캠프에는 기존에 합류한 11명의 의원 외에 이날 정장선 김영주 이원영 의원이 추가 합류해 모두 14명의 의원을 둔 선대본부를 발족하게 됐다.

재선의 김부겸 의원이 선대위 부본부장을 맡기로 했고 김동철 의원이 비서실장, 우상호 의원이 대변인, 조정식 의원이 기획조정실장, 정장선 의원이 특보단장을 담당키로 했다.

또 정봉주 의원은 수행단장, 설 훈 전 의원은 상황실장, 이호웅 전 의원이 조직단장, 신학용 의원이 조직1본부장, 조경태 의원이 조직2본부장에 임명됐고, 전병헌 의원이 전략기획본부장, 이원영 의원이 법률지원단장, 유영표 선진평화연대 사무처장이 운영지원단장, 김영주 의원이 직능위원장, 안영근 의원이 대외협력위원장, 오제세 의원이 일자리창출특위 위원장, 한광원 의원이 민생특별위원장을 각각 맡기로 했다.

또한 송영길 김우남 안민석 박기춘 강성종 의원 등 5명 안팎의 의원이 다음주까지 개별적으로 캠프에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손 후보는 선대본부장 적임자를 찾지 못해 선대본부장은 당분간 공석으로 두기로 했다. 그동안 문희상 전 열린우리당 의장과 정대철 전 우리당 고문, 유인태 의원 등 당내 중진들을 대상으로 선대본부장 영입작업을 벌여왔으나 모두 고사했다는 후문이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