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 '한반도 대운하' 대선이후로 유보해야

최종수정 2007.08.22 11:10 기사입력 2007.08.22 11:06

댓글쓰기

한 중심모임 토론회서..7.4.7폐기하고 朴 '줄푸세' 승계해야

한나라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이명박 후보에게 10여 년만의 정권 탈환을 위해 '한반도 대운하' '7.4.7' 등 이 후보가 내세운 양대 공약을 수정내지 폐기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나라당 '당이 중심되는 모임(중심모임)'이 22일 국회도서관에서 '2007 대선 한나라당과 후보 무엇을 어떻게 해야하나'를 주제로 개최한 정책토론회에서는 이 후보에게 경선 기간 당이 극심한 '적전분열' 양상을 보인 만큼 특단의 화합책을 써야 한다는 주문은 물론 과감한 기득권 포기 등 갖가지 조언이 쏟아졌다.

경선 기간 당이 극심한 '적전분열' 양상을 보인 만큼 특단의 화합책을 써야 한다는 주문은 물론, 10여 년만의 정권 탈환을 위해 일부 공약의 수정 내지 폐기, 공천권 이양 등 과감한 기득권 포기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나라당 몫으로 국회 예산처장을 지낸 한국외대 최 광 교수는 발제에서 이 후보의 양대 공약으로 인식돼온 '한반도 대운하'와 '7.4.7(7% 성장률, 4만달러 국민소득, 세계 7대 강국)'에 대해 유보 내지 폐기를 요구했다.

그는 먼저 대운하 공약과 관련, 대규모 토목공사인지, 나라의 살림 밑천이 될지 여부, 비용편익면에서의 타당성 여부 등에 대한 검토를 대선 이후로 미뤄 국민적 합의를 도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7.4.7 정책은 폐기하거나 다른 비전으로 대체하는 게 바람직하다"면서 "잠재성장률이 6%이기에 7% 실적치 구현은 불가능하고 세계 7대 강국 목표의 경우 우리나라의 순위가 떨어지는 추세인 만큼 7위로의 상승은 10년 내에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박근혜 전 대표가 제시했던 '줄.푸.세(세금은 줄이고 규제는 풀고 법질서 세우자)' 공약을 과감히 승계할 것을 주문했다.

최 교수는 한나라당의 정권 탈환 전망과 관련, "현재의 한나라당은 수권 능력이 없고 범여권 정당과 정책에서 전혀 차이가 없다"면서 내부 진단과 처방이 시급하다고 지적했고, '신대북정책'에 대해서는 "햇볕정책보다 더 퍼주기"라며 폐기를 강력히 요구했다.

뉴라이트재단 안병직 이사장도 "국민에게 아부하는 포퓰리즘적 정책과 햇볕정책을 추수하는 대북정책을 갖고는 필패를 면치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