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기자실통폐합 현장시찰키로

최종수정 2007.08.22 10:10 기사입력 2007.08.22 10:06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22일 정부의 취재지원선진화 방안과 관련, "이 정권의 언론말살정책이 어떻게 빚어지고 있는지 묵과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현장을 시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장시찰단은 이주영 의장을 단장으로 이병석 원내수석부대표, 원내부대표단 및 정책위의장단 등 10여명으로 꾸려질 예정이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외교통상부와 국정홍보처, 경찰청에서 소위 신설하겠다는 브리핑룸과 기존 브리핑룸을 시찰하겠다"면서 "정부 관계자들에 대해 조사할 것은 조사하고, 파악할 것은 파악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부가 브리핑룸을 통폐합하고 기자의 공무원 접촉을 제한하고, 명목에도 없는 예비비를 쓰면서 취재 제한 조치를 하고 있다"면서 "정부의 언론통제 정책이 가히 목불인견"이라고 비판했다.

이주영 정책위의장도 "취재지원 선진화 시스템이라는 이름만 그럴듯한 정부의 언론통제 정책에 대해 일선 기자들의 반발이 전 부처로 확산되고 있다"면서 "기자 등록제 부활 조치 등은 5공 때의 언론통제 보다도 더 하다는 평도 나온다"고 지적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현장시찰을 통해 사전조사를 한 뒤 24일 국회 문화관광위를 소집해 정부의 취재지원 선진화 시스템 추진 배경 등을 추궁할 방침이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