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은행, 5000억원 규모 추석 특별자금 지원

최종수정 2007.08.22 09:58 기사입력 2007.08.22 09:54

댓글쓰기

우리은행(은행장 박해춘)은 최근 국지성 호우로 피해를 입었거나, 추석자금을 필요로 하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5000억원 규모의 추석 특별자금을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이 날부터 오는 9월28일까지 중소기업 특별금융 지원 기간으로 설정하고, 최근 국지성 호우로 피해를 입어 수해 복구가 필요하거나 추석 명절을 앞두고 일시적으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중소기업을 실질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최대 2.69%까지 금리 우대가 가능하도록 지점장의 금리전결권을 확대 조정했으며, 기존 대출에 대한 연장 및 재 약정 조건도 완화했다.

지원대상은 최근 국지성 호우로 피해를 입은 업체와 추석을 앞두고 일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으로서 종업원 20인이상 중소 제조업체, 종업원 체불 임금 및 상여금, 원자재 구입 등의 일시 자금이 필요한 기업, 기술력이 우수한 중소기업 등이다.

우리은행은 우선 이들 기업에 영업활동과 관련 있는 B2B대출, 할인어음, 구매자금대출, 공공구매론 등을 통해 자금을 신속하게 지원할 예정이다.

이성원 우리은행 중소기업전략팀장은 "이번 특별지원자금이 수해 피해복구는 물론 고유가와 유동성 및 환율불안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의 추석자금 수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추석자금 수요가 많은 경우 추가 자금을 편성해서라도 어려운 중소기업 지원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선영 기자 sigumi@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