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나홀로 통화정책?'...위안·신용사태 협조 안해 비난

최종수정 2007.08.22 10:29 기사입력 2007.08.22 10:14

댓글쓰기

중국 위안화 환율에 대한 국제 사회의 절상 압력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위안화 저평가 원인이 중국 당국의 부적절한 유동성 통제에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중국 위안화가 저평가 받는 이유는 당국의 수출 억제책에도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는 무역수지 흑자와 중국 중앙은행의 잦은 개입 때문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다수 경제학자들은 중국의 위안화 가치가 상대적으로 저평가돼 있다고 주장한다. 이들은 위안화 환율이 시장 논리에 따라 움직일 경우  달러 대비 최대 20%의 절상이 이뤄질 것으로 내다본다.

위안 절상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은 단호하다. 지난 19일 판강 중국 인민은행 통화정책위원회 위원은 '중국 경제발전 고위급 포럼'에 참석해 위안화 환율의 대폭 절상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큰 폭의 환율 조정은 중국 경제와 기업에 타격을 줄 것이며 시장은 더욱 혼란스러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환율이 대폭 절상되면 투기를 유발할 가능성이 높아져 중국 경제는 끊임없이 타격을 받게 될 것"이라며 "위안화가 3~5% 가량 절상된다고 가정하면 인플레이션을 감안할 경우 향후 수년간 추가로 절상할 수 있는 폭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글로벌 신용시장 경색이 진행 중인 가운데 최근 중국 당국의 행보도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연방준비제도이사회를 비롯한 글로벌 중앙은행이 연일 수십억달러의 유동성을 금융시장에 공급하는 반면 중국은 21일 기준금리를 전격 인상하는 등 정반대의 행보에 나선 것이다. 

중국 당국의 이 같은 유동성 통제는 국제 금융사회에서의 고립을 초래할 것이라고 FT는 지적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