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0년 연속출전' 한장상, 이제는 아듀~

최종수정 2007.08.22 00:04 기사입력 2007.08.22 00:01

댓글쓰기

   
 
"후배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며 마지막을 장식하고 싶었는데"

한장상(67)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고문(사진)이 제50회 KPGA선수권에서 아쉬운 은퇴무대를 가졌다.

한 고문은 21일 경기도 용인 코리아골프장에서 끝난 1라운드 경기 도중 목디스크가 재발하면서 9개홀을 마친 뒤 기권했다.

한 고문은 이 대회 50년 연속 출전이란 위업을 달성한 그야말로 한국프로골프의 '산 증인'이다.

지난 1958년 프로에 입문해 이 대회에서만 7승을 수확하는 등 50년이 넘는 선수 생활 동안 무려 22승을 거두었다.

한 고문은 특히 1972년 일본오픈을 제패해 1973년 한국선수 최초로 미국으로 건너가 마스터스대회에 출전하기도 했다.

"코스와 궁합이 맞아 내심 컷 통과까지 생각했다"는 한 고문은 "영구시드를 갖고 있기는 하지만 그동안 젊은 선수들에게 미안했다"며, "아쉽지만 앞으로 정규대회에는 출전하지 않겠다. 이번이 마지막이다"라고 덧붙였다.

한 고문은 은퇴후 활동에 대해 "사실 어려운 여건 속에서 골프를 했지만 그래도 후배들을 위한 연습장과 골프유망주들을 육성할 골프학교를 설립하지 못한 것이 아직도 안타깝다"면서 "은퇴후에도 체력이 허락하는 데까지 후배 양성에 매진할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