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남북정상회담 차기로 연기 요청은 언어도단"

최종수정 2007.08.21 16:58 기사입력 2007.08.21 16:55

댓글쓰기

청와대는 21일 한나라당 대선주자로 결정된 이명박 후보와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는 일부 의견에 대해 "이명박 후보가 대통령 당선자인가"라며 "지금 한 정당의 대선 후보와 협의해야 한다는 것이 민주적이라는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일축했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가 남북 정상회담이 연기된다면 차기 정권에서 하는 것이 좋고 그게 아니더라도 대통령 당선자와 협의하는게 바람직하다고 말한 데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천 대변인은 특히 "12월19일 대선에 당선돼서 협의해야 한다는 논리는 성립할 수 있다. 그래도 현직 대통령이 대통령이다. 그리고 지금 한 정당의 후보가 된 분과 협의를 해야 한다는 것이 민주적이라는 것은 언어도단이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한나라당에 대해 "여전히 시대를 거꾸로 가려는 사람들이 있다는 점, 그리고 정권을 잡으려면 과거를 붙잡으려 하면 안 되고 미래를 바라봐야 한다는 점을 말하고 싶다"며 "자신들이 시급하다고 주장한 비핵화와 평화로 가는 길을 막아 서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또 "한나라당이 평화를 옹호하는 세력인지, 대선에서의 유불리에 따라서만 판단하는 사람들인지 묻고 싶다"고 부연했다.

'국민대화합 차원에서 남북 정상회담에 이명박 후보의 동참을 제안할 의향은 없는가'란 질문에는 "이미 한나라당은 방북 동행 제안을 공식적으로 거부한 상태"라며 "그 당의 후보가 제안을 받아들일지, 당론을 바꿀지 모르겠지만 한나라당은 저희 제안을 거부한 상태"라고 답했다.

아울러 청와대 홍보수석실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 '한나라당은 먼저 국가의 미래부터 생각하라-정상회담 연기하라는 철없는 주장에 대해'라는 글을 통해 차기 정부와 논의하라는 것과 관련 "한나라당 집권이라는 당리당략말고 국가의 미래에 대해 생각해 보고 하는 얘기인가"라며 "아직 선거도 치르지 않은 상태에서 현직 대통령의 권한을 좌지우지하고 국가 체계를 무시하는 오만하기 이를데 없는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홍보수석실은 이어 "현 시점에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에서 그 어느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는 데는 이견이 없을 것이다"며 "북한은 영변 핵시설을 폐쇄하고 IAEA 사찰관을 복귀시키는 등 2.13 협의 초기조치를 이행, 다음 단계 조치의 이행의지도 표명하고 있으며 이러한 6자회담 모멘텀을 활용,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이 그 어느때보다 강하게 요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홍보수석실은 이어 "이런 상황에서 남북정상회담을 다음 정부로 넘기라고 한다. 한반도 정세의 지각변동이 진행될 향후 1년 동안 대한민국 정부는 손 놓고 있으라는 말인가 남북관계는 그날 정지해 있으라는 일인가 참으로 무책임하고 철없는 주장이다"며 "아무리 대선이 중요하고 정당이 집권을 목표로 하는 조직이라고 해도 너무 심하다. 국가가 있고 집권이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나가 "한나라당의 집권보다 국가의 미래가 더 중요하다 국익이 있고 그 다음에 당리당략이 있는 것"이라며 "다른 문제는 몰라도 민족의 장래와 국익이 걸린 우대사에 대해서만큼은 대선과 정략에 집착해 발목잡기로 일관하는 형태를 중단하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