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자부, 로봇랜드 추천위 10월로 연기

최종수정 2007.08.21 14:43 기사입력 2007.08.21 14:40

댓글쓰기

로봇랜드 유치전이 과열로 치달으면서 당초 이달말로 예정됐던 예비사업자 선정이 10월로 연기됐다.

산업자원부는 21일 10개 지자체들이 제출한 사업계획의 공정하고 객관적인 평가가 필요하다며 예비사업자 선정을 위한 로봇랜드 추천위원회를 10월 중 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산자부는 연기 이유로 "지자체가 제출한 예비사업계획과 재원조달 규모가 매우 다양하고 상이해 확인과 평가에 당초 예상보다 많은 시간과 부담이 발생하고 있다"고 연기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실제로는 단순히 행정적 부담을 넘어 지자체들의 유치전이 도를 넘음에 따라 과열을 진정시켜야할 상황이라는 게 안팎의 분석이다.

각 지방마다 로봇랜드 유치로 자치단체장이나 해당 지역 출신 정치인의 능력을 평가하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지자체들이 로봇랜드에 대규모의 민자.외자를 끌어들여 테마파크나 로봇 산업단지를 만들겠다고 밝히는 등 정부의 구상을 뛰어넘는 무리한 계획을 제출하거나 정치권을 동원한 로비에 나서면서 정부에 큰 부담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산자부가 구상하는 로봇랜드는 로봇 전시관과 전용 경기장, 체험관, 유통판매시설 정도로, 유치지역에 지원할 국비는 500억원선으로 추산되고 있으나 각 지자체들은 수천억원대 사업 계획서를 내놓고 있다.

산자부 관계자는 "지자체들의 무리한 계획은 로봇랜드를 포함한 로봇관련 산업과 시설이 1개 지역에만 집중될 것이라는 잘못된 인식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정부는 전국적으로 로봇산업의 분야별 특성과 연계한 지역간 협력체제를 도모할 방침"이라고 밝혀 로봇랜드 유치지역이 로봇과 관련된 모든 산업을 유치하는 것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

한편 지난달 25일 마감된 로봇랜드 유치신청에서 강원, 광주, 경기,경남, 경북,대구,대전,부산,인천,전남 등 10개 지자체가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은용주 기자 yo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