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시 뜨는 보험상품] 교보생명 - '교보큰사랑종신보험'

최종수정 2007.08.22 10:58 기사입력 2007.08.22 10:58

댓글쓰기

은퇴후 매년 건강관리자금 지급

   
 

교보생명 '교보큰사랑종신보험'은 기존 종신보험이 사망해야만 보험금을 받을 수 있는데 반해 기본 보장은 물론 은퇴 이후 노후 목적에 맞게끔 자금운용을 다양하게 한 것이 특징이다.

교보큰사랑종신보험은 은퇴 후부터 매년 건강관리자금을 지급한다. 노후의 건강관리는 물론 중도인출, 연금전환 등을 통해 은퇴후 노후계획에 도움이 되도록 했다.

35세 남자가 60세를 은퇴시점으로 정해 가입할 경우 60세 이전 사망시 1억원의 보험금을 받게 되며 60세 이후부터는 80세까지 매년 100만원의 건강관리자금을 받는다. 60세에는 400만원의 건강축하금까지 더해진다.

건강축하금과 건강관리자금을 받기 시작하는 은퇴시점은 60세, 65세, 70세 중 선택할 수 있다.

건강관리자금을 받지 않으면 공시이율(현재 연4.8%)로 이자가 붙어 중도인출금이나 연금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적립금에 더해진다.

적립금 중도인출이 가능해 목돈이 필요할 경우 보험금을 찾아 쓸 수도 있다. 80세 이전에 연금전환특약을 활용하면 적립금을 사망보험금 대신 연금으로 받을 수 있다.

교보생명은 다양한 고객의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건강관리자금을 주는 건강자금형과 함께 ▲사망시기에 상관없이 일정한 보험금을 주는 전통형 종신보험형태인 기본형과 ▲60세, 65세, 70세를 기점으로 사망보험금이 줄어드는 집중보장형을 동시에 내놓았다.

김보경 기자 bk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