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래지어의 진화..뒤태美를 위한 브래지어 연출법

최종수정 2007.08.21 12:08 기사입력 2007.08.21 12:08

댓글쓰기

최근 과감한 노출패션이 거리를 휩쓸면서 패션 리더 최고 아이콘으로 '아름다운 뒤태'가 주목받고 있다.

특히 섹시한 뒤태를 뽐내려는 여성이 늘어나면서 의류를 비롯해 신발, 수영복, 웨딩드레스 등 패션분야에서 뒤를 강조하는 상품들이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다.

㈜좋은사람들 '보디가드'의 신선주 디자인실장은 "브래지어는 이제 기존 디자인을 탈피하고 다양한 컬러와 패턴으로 겉옷보다 더 세심한 디테일이 가미되어 '보여지는 패션의 일부'가 됐다"며 "최신 패션트랜드를 이해하고 이에 맞게 브래지어를 센스 있게 활용한다면, 더욱 세련된 패션 코디가 가능하다"라고 조언했다.

   
 
◆X, Y 라인 스타일로 발랄하게= 뒤태미를 강조하는 등이 파인 옷이나 오프숄더 상의를 입을 때는 일반형 브래지어보다는 감각적인 디자인의 속옷으로 선택할 필요가 있다.

일반적인 디자인의 브래지어로 노출패션을 잘못 연출하면 속옷이 실수로 나온 것처럼 어정쩡해 보이기 때문.

따라서 전통적인 앞뒤형태의 대칭 구도의 브래지어 디자인을 탈피, 끈이 X자형과 Y자형의 형태로 다양하게 디자인된 제품들이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등이 파인 상의를 입을 때 X와 Y라인 스타일로 연출한다면 자칫 허전해 보일 수 있는 등에 포인트를 줘 더욱 멋스럽고 안정감있게 연출할 수 있다.

브래지어로 란제리룩 코디 시 상의와 어울리는 색상의 브래지어 끈으로 통일감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 과감한 스타일로 연출하고 싶다면 색상보다 X, Y라인 등의 독특한 디자인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운동을 즐긴다면 스포츠룩 스타일로=다이어트를 위해 아침, 저녁으로 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여성의 경우, 격렬한 운동 후 땀에 젖은 옷 사이로 비치는 속옷 때문에 민망할 때가 한 두 번이 아니다.

땀으로 몸에 밀착된 옷은 브래지어의 자국을 여실히 드러내 자연히 남의 눈을 의식하게 만든다.

특히 앞보다 등 뒤는 스스로 체크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더욱 신경이 쓰인다. 굳이 스포츠브라를 착용할 정도가 아니라면, 스포츠 미니탑의 디자인을 응용해 뒷라인을 잡아주고 브래지어의 원래 기능을 그대로 담고 있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운동할 때나 일상에서, 또는 패션아이템으로 실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김성배 기자 sb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