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역조정지원법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최종수정 2007.08.21 07:01 기사입력 2007.08.21 06:57

댓글쓰기

지원대상 확대, 피해 기준 보완 및 상담지원 특례 신설

무역조정 지원대상 서비스업종이 제조업 관련 서비스업에서 서비스업 전반으로 확대된다.

산업자원부는 21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무역조정지원법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이번 정기국회에 제출돼 국회심의 후 확정ㆍ공포될 예정다고 밝혔다.

다만 서비스업 중에서도 독점적으로 운영돼 자유무역협정의 이행에 따른 개방의 영향이 나타나지 않는 전기ㆍ수도ㆍ우편ㆍ철도업, 초ㆍ중ㆍ고 교육서비스업 등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대상의 전반적 확대에 따라 기존 '제조업 등의 무역조정 지원에 관한 법률'은 '무역조정 지원에 관한 법률'로 변경된다.

이번 개정을 통해 지원대상 확대 뿐만 아니라서 무역조정기업 신청 자격 및 무역피해 판정을 위한 지표의 보완, 컨설팅지원의 특례도 신설된다.

먼저 무역조정 지원을 신청하는 기업은 무역조정 지원 대상 업종을 2년 이상 경영하도록 해 무역조정지원 자격을 명시적으로 규정했다.

현재는 '직전년도 동일기간과 비교해 6월의 기간 동안 매출액 또는 생산량이 25% 이상 감소'해야 한다는 무역피해 요건에 의해 간접적으로 신청자격을 제한하고 있다.

서비스업의 경우에도 기본적으로 매출액 또는 생산량의 25% 감소 여부를 피해 판정 기준으로 활용하되 영업이익ㆍ고용ㆍ가동률ㆍ재고 등을 피해지표로 추가해 해당기업의 피해여부를 종합적으로 판정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매출액 또는 생산량이 25% 이상 감소하지 않더라도 영업이익 등의 감소가 매출액 25% 감소 정도에 해당하는 것으로 인정되면 무역피해를 입은 것으로 판정될 수 있다.

또 현행 무역조정기업에 대한 컨설팅 지원은 무역피해가 인정되고 무역조정기업으로 지정된 이후에 가능하나 이번 개정에서는 컨설팅 지원에 대한 특례를 신설, 무역조정지원 신청기업의 경영여건이 회복하기 어려울 정도로 악화될 경우에는 무역조정기업으로 지정되기 전에 컨설팅지원을 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했다.

산자부 관계자는 "이번 개정으로 FTA이행에 따른 국내 제조업과 서비스업 분야 보완대책이 완비됐다"며 "컨설팅 지원의 특례 신설, 피해 지표의 보완 등으로 무역조정지원의 효과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은용주 기자 yo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