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협, 성분명처방 시범사업 저지 '1인시위' 돌입

최종수정 2007.08.20 11:00 기사입력 2007.08.20 10:57

댓글쓰기

정부의 의약품 성분명처방 시범사업에 반대하는 대한의사협회가 20일부터 국립의료원 앞 1인시위에 돌입, 대정부 투쟁을 시작했다.

이날 1인시위 첫 주자로 나선 주수호 의협회장은 "성분명처방 시범사업은 정부가 건강보험 재정 절감을 위해 국민건강을 팔아먹겠다는 처사"라며 "인간생명을 다루는 의사로서 사명감을 갖고 국민건강을 도외시하는 비윤리적인 성분명처방 시범사업을 반드시 저지할 것"이라고 강경한 투쟁의지를 피력했다.

또 주 회장은 성분명처방 시범사업기관인 국립의료원 환자 및 일반 국민들을 상대로 성분명처방의 문제점과 폐해를 알리고 올바른 이해와 시각을 갖고 함께 반대해줄 것을 호소했다.

그는 "약효가 동등하다고 인정받은 의약품이더라도 각각의 의약품이 가지는 유효성분의 차이가 존재하기 때문에 상호간 대체조제를 할 경우 심각한 약화사고를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한 뒤 "그동안 누차 성분명처방의 문제점을 제기해왔음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의사들의 정당한 주장을 무시해 이렇게 거리로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주 회장은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성분명처방은 권고사항이지 강제사항이 아니다"며 "현장에서 성실히 진료에만 매진하고 싶지만 국민건강을 해치는 악법이 이대로 강행된다면 앞으로도 의사들은 거리로 나올 수밖에 없다"고 말해 1인 시위 외에도 지속적인 투쟁을 예고했다.

이와 함께 국립의료원 소속 의사들을 상대로 성분명처방 시범사업 중지를 위해 의협의 대정부 투쟁에 적극 동참해줄 것을 요구했다.

한편 의협의 1인시위는 의협 임원진, 서울시의사회 임원진, 전공의 등이 주자로 나서 오는 31일까지 열흘간 계속될 예정이며 1인시위를 마치는 날 '오전진료, 오후휴진' 형태의 전국 시군구 비상총회를 갖고 파업 등 강경투쟁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최용선 기자 cys4677@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