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텔레콤 글로벌 블루오션] 中企와 동반진출 시너지효과 '톡톡'

최종수정 2007.08.20 10:58 기사입력 2007.08.20 10:58

댓글쓰기

SK텔레콤(대표 김신배)은 글로벌 사업 초기부터 중소 협력업체와의 동반 진출을 추진해왔다.

국내 중소기업들은 자금, 인력 등 자원의 한계로 자체적인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따라서 SK텔레콤과 같은 서비스 사업자가 해외 진출에 나서 현지 거점을 확보하면 이를 교두보로 중소기업인 콘텐츠제공업체(CP), 솔루션ㆍ플랫폼 사업자들이 동반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확립할 수 있다.

SK텔레콤도 현지에서 안정적이고 차별화 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시너지를 배가하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미국 시장의 경우, SK텔레콤은 힐리오(Helio)를 통해 20여 개 협력업체와 동반진출 했으며 향후 그 숫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 힐리오를 통해 미국에 진출한 중소기업들의 소프트웨어 수출은 3300만달러에 달했다.

또 단말기 업체들도 2008년까지 10억달러의 수출 효과가 일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베트남의 경우, SK텔레콤이 S폰(S-Fone)에 투자한 대부분이 국내 업체가 제조한 국산 기지국이나 교환국 장비다.

중국은 차이나유니콤과 ▲단말기 ▲부가가치서비스(VAS) ▲플랫폼 ▲마케팅 ▲IT인프라 ▲네트워크 등 6개 부문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단말기 제조업체, CP, 솔루션개발업체 등 중소기업들의 중국 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국내 단말기 제조사, 중계기를 비롯한 네트워크장비 회사, 서비스 및 솔루션 개발사 등이 중국의 3세대(3G) 이동통신 기술인 TD-SCDMA의 국내 테스트베드를 활용해 TD-SCDMA 기반의 제품 개발을 지원함으로써 이를 기반으로 중국 시장에 판매 기회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2003년부터 2005년까지 55개 중소기업과 무선인터넷 플랫폼 및 솔루션 등을 공동 판매해 중국, 미국, 네덜란드, 이스라엘 등 10여개국에서 총 880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이 가운데 협력업체 매출액이 6000만달러에 이른다.

채명석 기자 oricm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