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대 장학금'은 잘 사는 학생들이 가져간다(?)

최종수정 2007.08.20 07:00 기사입력 2007.08.20 06:56

댓글쓰기

소득수준 상위 30%가 장학금 절반 이상 차지

서울대 1학년생 장학금 수혜 실태 분석 결과 집안 형편이 넉넉한 학생들에게 장학금이 대부분 돌아가 장학금 수여 시스템의 실효성에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20일 서울대에 따르면 올해 2학기 장학금을 받는 1학년생 1378명의 소득수준과 장학금 수혜 금액을 조사한 결과, 소득 상위 30% 가구의 학생이 전체 장학금 20억1551만6000원 가운데 53.6%인 10억8101만5000원을 받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반해 서울대가 상대적인 저소득층으로 분류해 `맞춤형 장학금'을 주기로 한 소득 하위 60%의 학생은 전체의 40.28%인 8억1198만원을 받게 됐다.

`맞춤형 장학금'이란 서울대가 학생의 경제적 형편과 주거형태 등에 따라 필요한 학생에게 장학금을 주기 위해 올해 처음 1학년 학생들을 상대로 도입한 제도다.

하지만 '맞춤형 장학금'제도 내에서도 집안형편이 더 나은 학생들의 장학금 수여비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는 `맞춤형 장학금' 수여를 위해 학생들이 복지카드에 적어 제출한 건강보험료 납부액에 따라 소득수준을 10분위로 나눴다.

1분위는 최저소득 수준이고 10분위는 최고소득 수준.

집계결과를 보면 최고소득 수준인 9분위와 10분위 가구 출신 학생들의 장학금 수혜 금액이 가장 많았다.

9분위(소득 상위 10∼20%) 가구 출신 학생들은 총 장학금의 24.9%인 5억261만6000원을 받았으며, 10분위(소득 상위 0∼10%) 가구 출신 학생들도 3억9135만1000원(19.4%)을 받게 됐다.

반면 소득 최하위층인 2분위와 1분위 가구 출신 학생들은 각각 3878만6000원(1.9%), 6248만5000원(3.1%)을 받는 데 그쳤다.

장학금을 꼭 필요로 하는 소득 최하위층에 대한 혜택이 가장 적게 돌아간 것.

서울대의 기존의 장학금 수여 시스템이 소득수준 격차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장학금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이공계 장학금과 교내 장학금이 성적 등에 따라 지급되고 있어 학생들의 형편이 고려되기 힘든 상황이다.

또 외부장학금과 과학재단의 장학금은 오히려 소득수준이 높은 학생들에게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대 관계자는 "성적에 따라 수여하는 교내장학금을 갈수록 줄이고 경제적 형편을 고려해 제공하는 '맞춤형 장학금'을 늘려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장학금 혜택이 집중될 수 있도록 할 계획"고 밝혔다.

김수희 기자 suheelov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