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 "몇 시간 후면 다 알 것"

최종수정 2007.08.19 20:16 기사입력 2007.08.19 20:16

댓글쓰기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는 경선투표일인 19일 경선승부와 관련, "몇 시간 후면 다 아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후 6시 여의도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 표 한 표가 소중한 권리고 당과 나라의 운명을 결정하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아직 투표를 안 하신 분들도 계십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다 투표 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 전 대표는 경선 소감에 대해 "모든 선거가 다 어렵다. 이 선거는 더 말할 것도 없이 어렵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또 휴대전화 투표용지 촬영이 박 후보 측의 자작극이라는 이 후보 진영의 주장에 대해 "(적발된 사람들이) 그쪽의 간부들이라고 하고 그렇게 밝혀졌다고 하는데 그게 말이 됩니까"라고 반박했다.

앞서 박 전 대표는 강남구청에서 투표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서도 "부산진구에서 투표용지를 카메라 폰으로 찍다가 선관위에 적발된 우려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면서 "헌법에 보장된 비밀투표를 훼손하는 심각한 사태"라고 우려를 표했다.

박 전 대표는 또 "어제 (이명박 전 시장 측에서) 전부 카메라 폰으로 (투표용지를) 찍을 것을 지시했다고 해 설마 그렇게 까지 할까 싶었는데 현실로 나타났다"면서 "(투표가) 진행 중인 상황이기 때문에 굉장히 우려스럽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전 대표는 "투표일에 가장 심각한 일이 발생했다"면서 "선거과정을 보면 어떻게 정치할 지 알 수 있다. 헌법의 기본정신을 훼손하는 우려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거듭 문제를 제기했다.

한편 박 전 대표는 이날 투표 및 기자회견 외 별도의 일정을 잡지 않고 삼성동 자택에서 휴식을 취하면서 대의원과 당원 등을 대상으로 일일이 전화, 투표 참여를 독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