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경선 李·朴 부정투표 논란

최종수정 2007.08.19 13:13 기사입력 2007.08.19 13:10

댓글쓰기

투표용지 휴대전화 촬영 잇따라 적발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투표가 19일 전국 248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된 가운데 부산과 인천에서 기표용지 휴대전화 카메라 촬영 사례가 잇따라 적발되면서 '부정투표' 논란이 일고 있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이날 오전 부산 부산진구에서 40대 여성 1명이 휴대전화로 자신의 기표 결과가 기록된 기표 용지를 촬영한 사실이 적발된데 이어 인천 남동구에서도 50대 남성에 의해 비슷한 사례가 드러났다.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측은 이를 두고 서로 매표 등 부정투표를 시도하고 있다며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이 전 시장측은 인천에서 적발된 박모씨의 경우 박 전 대표 적극 지지자라고 주장한 반면 박 전 대표측은 부산에서 적발된 강모씨의 경우 이 전 시장 핵심 측근 의원의 장인이 경영하는 식당의 여종업원이며, 인천의 경우 이 전 시장 지지의원측의 당직을 맡고 있는 인물이라고 이 전 시장측을 겨냥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거주지인 강남구청에서 투표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건과 관련, "헌법에 보장된 비밀투표를 훼손하는 심각한 사태"라면서 "굉장히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측 홍사덕 공동선대위원장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설마설마 하던 일이 결국 터지고 말았다"면서 "(기표용지) 휴대전화 촬영은 명백히 비밀투표를 규정한 헌법에 대한 위반이고, 이런 혼탁한 선거를 일으킨 장본인에 대해서는 반드시 그 배후를 가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측은 특히 중앙선관위가 이런 사례를 적발하고도 투표 결과가 촬영된 휴대전화의 사진을 전부 삭제하고, 투표용지를 유효표로 처리하고 있다면서 "증거인멸을 선관위가 앞장서서 선도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박 전 대표측은 이에 따라 이날 중앙선관위를 항의방문 하는 한편 휴대전화 촬영 사진 삭제를 지시했다는 이유로 선관위 이모 사무관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전 시장측은 박 전 대표측의 자작극 가능성을 제기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 전 시장측은 박희태 김덕룡 공동선대위원장 명의의 성명을 통해 "박 후보측이 투표용지를 휴대전화 카메라로 찍다가 적발됐다"면서 "인천에서 적발된 박모씨는 박 후보 적극적 지지자"라고 주장했다.

이 전 시장측은 성명에서 "우리는 이번 행위가 박 후보측에서 의도적으로 시도한 자작극 아니면 금품을 수수하는 대가로 한 행위로 보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면서 "앞으로도 이러한 추한 행위가 계속될 것으로 보며, 국민과 당원의 이름으로 엄중 경고한다"고 주장했다.

장광근 캠프 대변인은 "각종 음해성 마타도어를 경선일인 오늘도 무차별 유포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부산에서 발생한 여성 대의원의 투표용지 휴대전화 카메라촬영행위는 기념으로 투표 용지를 찍은 우발적 행위였고, 선관위도 이를 인정했다"고 주장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