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 종로구청서 투표...지지자들께 감사

최종수정 2007.08.19 10:12 기사입력 2007.08.19 10:08

댓글쓰기

한나라당 이명박 전 서울시장은 대통령 후보 경선투표일인 19일 거주지인 서울 종로구의 종로구청에서 한 표를 행사했다.

이 전 시장은 이날 오전 7시15분께 회색 줄무늬 양복을 입고 투표소가 마련된 종로구청에 도착, 기다리고 있던 김충용 종로구청장 등 구청 관계자들과 종로구 시·구의원,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눈 뒤 투표를 했다.

이 전 시장은 투표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어렵고 긴 과정을 밟아와서 투표를 하니까 새삼 희망도 생긴다"면서 "한나라당이 그 어려운 과정에서 무사히 투표까지 오게 된 것은 한국 정치 사상 새로운 시도가 성공하고 있는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좋은 꿈을 꿨느냐'는 질문에는 "좋은 꿈은 (대선 투표일인) 12월 19일에 꾸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경선 전망과 관련, "승리는 국민과 당원 동지들에게 달려있다"면서도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이 어려운 과정에서 끝까지 지지해 준 것을 보면 오늘 하루 더 큰 지지가 있지 않겠나 기대한다"며 활짝 웃었다.

그는 이어 "힘든 과정에서 끝까지 지지해준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우리 국민이 나에게 경제를 살리고 흐트러진 사회를 통합하는 일을 해 달라는 기대가 있어서 끝까지 어려운 과정에서도 지지해 주셨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박근혜 전 대표에 대해 "경선 과정에서 각자 후보들 주위에 여러 사람이 있어서 지나친 일도 있고, 이해할 수 없는 일도 일어나고 했지만 서로 선전했다고 생각한다"면서 "경선이 끝나면 박근혜 후보를 만나 앞으로 정권교체에 같이 힘을 모으자는 이야기를 하고 싶고, 우리 박 후보도 그렇게 응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선기간 가장 힘들었던 점과 관련, 그는 "한나라당 경선 과정에 정부 조직이 개입을 했다는 점이 어느 때보다도 힘든 일이 아니었나 생각한다"며 "내 자신으로 인해 주위의 모든 것이 샅샅이 국민 앞에 밝혀진 것은 아마 처음일 것이나 어느 하나도 그들이 기대하는 것이 나온 게 없다"며 검증 공세에 마음 고생이 심했음을 내비쳤다.

이 전 시장은 이어 신사동 소망교회로 이동해 1부 예배에 참석한 뒤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경선 기간 도와준 지인들에게 전화를 걸어 감사 인사를 하고 향후 계획을 구상할 것으로 전해졌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