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정상회담, 北 수해로 10월2~4일로 연기(종합)

최종수정 2007.08.18 16:10 기사입력 2007.08.18 16:07

댓글쓰기

오는 28~30일 평양에서 열리기로 예정됐던 남북 정상회담이 10월2~4일로 연기됐다. 이는 최근 북한에 닥친 수해가 심각하다며 10월초로 회담을 연기해 달라는 북한의 제의를 남측이 수용, 10월 2~4일로 날짜로 재조정해 북측에 통보한 데 따른 것이다. 북한은 남측이 재조정한 날짜에 동의했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오늘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명의로 김만복 국가정보원장 앞으로 전통문을 보내왔다"며 "최근 북한지역에 발생한 수해 피해 복구가 시급한 점을 고려해 8월말로 합의한 노무현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10월초로 연기하되 구체적인 방문 날짜는 남측이 편리한대로 할 것을 제의했다"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이어 "정부는 오늘 오후 2시 남북 정상회담 추진위원회를 개최해 북측 제의를 수용하기로 결정하고 노 대통령의 평양 방문 일자를 10월2일부터 4일로 조정해 북측에 통보했다"고 말했다.  

또 "우리의 이같은 제안에 북한은 오늘 오후 다시 전통문을 보내와 10월2~4일에 방북하겠다는 우리측 제의에 동의한다고 밝혀왔다"고 전했다.  

천 대변인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보낸 첫번째 전통문에서 그 동안 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성과적으로 보장하기 위해 성의 있는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준비접촉과 분야별로 실무접촉에서도 원만히 합의를 보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북한 대부분 지역에 폭우가 내려 피해를 입었으며 이로 인해 수해 피해를 복구하고 주민들의 생활을 안정시키는 것이 급선무가 됐다며 회담 연기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천 대변인은 "북한은 남북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북측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으며 실무 준비접촉 결과도 그대로 유효하다고 하면서 이에 대한 우리측의 이해와 호응을 기대한다고 밝혀왔다"고 전했다. 

한편 정부는 북한에 대규모 수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 이미 북송키로 결정한 긴급 구호물품을 하루 빨리 전달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적극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천 대변인은 "북측의 구체적인 피해 상황이 확인되는데 따라 국회, 적십자사 등 대북 구호단체, 시민단체 및 국제사회와 협조해 북한 주민들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수해복구를 지원하는데 필요한 방안을 모색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7일부터 1주일간 최대 800mm에 육박한 집중 호우로 221명이 사망하고 82명이 실종됐으며 8만가구, 35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