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가 안주인 변중석 여사 별세(종합)

최종수정 2007.08.17 12:00 기사입력 2007.08.17 11:07

댓글쓰기

고 정주영 전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미망인 변중석 여사가 17일 오전 9시 40분 향년 86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고 정 명예회장이 한국 경제의 거인으로 우뚝설 수 있도록 든든한 버팀목으로서 헌신적인 뒷바라지를 아끼지 않았던 고인은 정 명예회장을 떠나보낸지 6년 반만에 그의 곁에 영원히 잠들게 됐다.

1921년 강원도 통천에서 태어난 고인은 1936년 1월, 15세의 나이로 6세 연상인 정 명예회장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이후 고인은 정 명예회장이 세계 경제계에서 기적으로 불리는 신화를 창조해 나가며, 재계의 거목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밑거름 역할을 묵묵히 실천해 왔다.

고인은 재벌 총수의 아내라는 주목받는 자리와는 달리, 한결 같은 근검함과 겸허함, 좀처럼 외부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남편을 뒷바라지하는 조용한 내조와 자식교육으로 ‘현모양처’와 ‘조강지처’의 표본이라는 주변의 평가를 받아왔다.

고인은 결혼 이후에도 줄 곧 욕심없는 소박한 생활을 하며 ‘재봉틀 하나와 아끼던 장독대가 내 재산의 전부’라고 말해왔다.

고 정 명예회장은 재봉틀 한대와 장독대의 장항아리를 유일한 재산으로 아는 점, 부자라는 인식이 전혀 없는 점, 평생 변함이 없는 점 때문에 고인을 좋아한다고 했다. 자서전에서 “늘 통바지 차림에 무뚝뚝하지만 60년을 한결같고 변함이 없어 존경한다. 아내를 보며 현명한 내조는 조용한 내조라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 “젊은시절 그렇게 어려웠던 고생을 거치면서도 불평불만 하나 내색하지 않고 집안을 꾸려준 내자가 지금 생각해보면 그렇게 고마울 수 없다”며 변여사의 겸허함과 검소함을 높이 샀다.

   
 

남편이 사준 자동차를 집에 놔두고 도매시장에 나가 채소나 잡화를 사서 용달차에 싣고 그 차를 타고 집에 돌아오기도 했으며, 집에서는 언제나 통바지 차림이어서 손님이 오면 주인 아주머니를 따로 찾을 정도였다는 것은 유명한 일화다.

고 정주영 명예회장은 매일 새벽 5시, 온 식구가 함께 아침을 같이하며 그 자리를 통해 근면과 검소를 자식과 동생들에게 가르쳐 왔다. 고인은 이를 위해 새벽 3시 반부터 아침준비를 하며 정 명예회장을 뒷바라지 해왔다.

변여사는 고 정인영 한라그룹 회장, 고 정순영 성우그룹 회장, 고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 고 정신영 씨, 정상영 KCC 명예회장 등 시동생들의 결혼 등도 손수 보살피며 장손의 아내로서의 본분을 다해왔다.

며느리들에 대해서도 시골 아낙네 같은 넉넉함으로 감싸고, 대접 받으려 하지 않고 따뜻한 정으로 내리사랑을 보여줬으며, 조심스러운 행동과 겸손을 잊지 말 것을 항상 일렀다는 것이 주변 얘기다.

한국산업 발전사의 산 증인인 고 정주영 명예회장의 곁에는 항상 고 변중석 여사가 함께 있었다. 정회장의 모험심과 추진력, 도전정신은 가정을 묵묵히 이끌어가는 변여사의 내치가 없었다면 맘껏 발휘되기 어려웠을 것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평가이다.

이제 고인은 한국 경제의 고도성장을 이끌었던 남편의 품으로 돌아가 영면하게 됐다.

고인의 유족은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몽근 현대백화점 명예회장, 몽준 국회의원, 몽윤 현대화재해상보험 회장, 몽일현대기업금융 회장과 경희씨 등이다.

빈소는 서울 송파구 풍납동 아산병원 영안실에 마련됐고, 영결식은 오는 21일 열린다. 장지는 경기도 하남시 창우리 선영이다.

김정민 기자 jm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