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설] 금융쇼크 후유증 최소화 서둘러야

최종수정 2007.08.17 12:28 기사입력 2007.08.17 12:28

댓글쓰기

국내 증시가 어제는 패닉이란 말을 실감케 했다.

코스피지수가 사상 최대치로 폭락했고 코스피ㆍ코스닥 두 증권시장에 주식거래를 일시 중단시키는 강제조치가 내려졌다.

미국발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담보대출) 부실 파장이 전세계 금융가에 일파만파로 번지면서 우리 금융시장도 요동치고 있다.

또 저금리로 국내에 유입되었던 엔캐리 트레이드 자금이 빠져나가면서 혼란을 더 부추기고 있다.

증시의 서브프라임 부실 파문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ㆍ유럽ㆍ일본의 중앙은행이 대규모 유동성을 긴급 지원하고 있으나 좀처럼 개선의 조짐이 보이질 않고 있다.

오늘 아침 미국 증시는 장중 급락세를 보였다 막판에 극적으로 반등하는 널뛰기장세를 보이며 혼조세로 마감했다.

다행히 국내 은행은 서브프라임 관련 상품에 투자한 금액이 그리 많은 편이 아니다.

또 미국 주택금융의 부실규모가 전세계 자본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크지 않다.

서브프라임 모기지가 미국 전체 모기지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2%이며 전체 금융자산으로 치면 1% 미만이다.

미국 금융자산의 1%도 안 되는 고위험 자산이 전세계 자본시장을 뒤흔들고 있는 것이다.

국내 증시 투자자들의 불안심리를 하루 빨리 달래주어야 할 필요가 있다.

하지만 금융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최고위 당국자의 대응은 서툴기 짝이 없다.

경제의 수장인 권오규 부총리겸 재정경제부 장관이 엔캐리 트레이드의 청산가능성으로 1997년 외환위기와 같은 제2의 환란을 운운하며 불안심리를 부추긴 것은 심히 유감이 아닐 수 없다. 

정부는 서둘러 후유증을 최소화하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유동성을 충분히 공급하고 금리를 신중히 운용해 시장을 안정시키며 신용경색 조짐이 보일 경우 선제적 대응을 해야 한다.

또 실물경제에 미칠 파장을 감안해 수출과 내수가 위축되지 않도록 신경을 써야 할 것이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