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협, '성분명 처방' 강력반발

최종수정 2007.08.17 09:12 기사입력 2007.08.17 09:09

댓글쓰기

의사들이 정부의 '의약품 성분명 처방' 시범사업 강행 방침에 반대해 31일 오후 집단 휴진하기로 했다.

의사협회는 16일 상임이사회를 열고 정부의 '성분명 처방' 시범사업을 저지하기 위해 31일 오후 휴진하고 전국 시ㆍ군ㆍ구 비상총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성분명 처방은 의사가 환자에게 필요한 약의 특정 성분을 처방해주면 약사가 특정 성분이 들어있는 여러 제품 중 하나를 선택해 조제하는 것이다.

복지부는 의사들이 같은 성분에 비슷한 효과를 내는 제네릭(복제약) 대신에 비싼 오리지널 약 위주로 처방해 보험재정 부담이 커지고 있고, 환자들의 약값 부담도 가중된다며 시범사업을 거쳐 성분명 처방을 도입할 방침이다.

반면 의사들은 "성분명 처방은 의약분업의 근간을 뿌리째 흔드는 것"이라며 "국민 건강권과 의사 진료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성분명 처방 시범사업을 용납하지 않겠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에 대해 표면적으로는 의사들과 복지부의 대립으로 보이지만, 이면에는 의사들의 처방권과 약사들의 조제권을 서로 빼앗기지 않으려는 제2의 '약의 전쟁'을 예고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2001년 의약분업이 시행되면서 형식적으로는 의사의 처방과 약사의 조제가 분리됐고 약사들의 대체조제권도 보장돼 있지만, 현실적인 문제 때문에 약사들은 의사들이 처방한 제품을 그대로 조제하고 있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