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산 국제업무지구·서부이촌동 통합개발

최종수정 2007.08.17 07:24 기사입력 2007.08.17 07:10

댓글쓰기

서울시와 코레일이 용산 국제업무지구(철도정비창 부지)와 서부이촌동을 통합개발키로 합의함에 따라 이 지역에 최고 620m(150층 안팎) 높이의 초고층 랜드마크 건물이 건립된다.

이와 함께 서부이촌동 일대에는 용산 철도정비창 부지 개발과 연계돼 중국 상하이(上海).톈진(天津)을 오가는 국제 광역터미널과 경제·문화 기반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서울시는 16일 제18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용산 철도정비창 44만2000㎡와 그 남쪽의 서부이촌동 12만4000㎡를 합쳐 56만6000㎡를 통합 개발키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서울시와 땅 소유주인 코레일이 그동안 용산 철도정비창과 서부이촌동의 연계 개발을 놓고 갈등을 빚어왔으나 결국 통합 개발에 합의한 것이다.

이에 따라 서부이촌동 부지에는 국제 여객·물류 터미널과 유람선 선착장 등이 들어서고 한강에서 초고층 랜드마크를 거쳐 용산역∼국제빌딩 주변∼용산공원까지 걸어서 갈 수 있는 녹지축이 조성된다. 

서울시는 용산 국제업무지구와 서부이촌동을 통합개발키로 코레일측과 합의함에 따라 평균 580%수준으로 묶기로 한 용적률을 조례 상한선까지 허용해 평균 608%로 상향조정하고 주거비율도 20%에서 29%(건축 연면적 기준 33%)로 크게 올려 주기로 결정했다.

시 관계자는 "통합 개발로 서부이촌동에 이미 살고 있는 2200가구에게 주택을 공급해야 할 필요성이 생겨 용적률과 주거비율을 완화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용산 국제업무지구에 들어설 건물의 최고높이는 3월 도시·건축공동위 자문 결과가 그대로 유지돼 랜드마크 건물의 경우 '350m 이상- 620m 이하', 랜드마크 주변 건물의 경우 250m 이하, 나머지 지역 건물은 100∼150m로 결정됐다.

다만 '국제업무단지의 성격상 초고층이 필요하다고 판단되고 합당한 설계가 된다면 앞으로 620m 이상도 고려할 수 있다'는 단서를 달았다.

이에 따라 국제업무 지구에는 서울을 상징하는 140층에서 155층 규모의 초고층 랜드마크 건물이 건립될 수 있는 법적 토대가 마련됐다.

서울시는 개발에 따른 교통대책으로 강변북로를 지하화하고 주변의 도로 체계를 개선하는 한편 모노레일을 도입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방침이다.

특히 서울시는 최근 서부이촌동 지역의 부동산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것과 관련, 이날부터 5년간 이 지역을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해 특별관리키로 했다.

앞으로 코레일은 이번에 결정된 가이드라인에 따라 특수목적법인(SPC)을 선정해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국제공모를 통해 구체적인 개발계획을 확정하게 된다.

유은정 기자 appl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