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기자단 '취재 제한조치 전면 거부'

최종수정 2007.08.16 22:18 기사입력 2007.08.16 22:18

댓글쓰기

노동부 기자단도 "정례브리핑ㆍ전자브리핑 거부"
  
17개 언론사 사회부 경찰기자들은 16일 성명을 내 최근 경찰이 공개한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을 취재 제한조치로 규정하고 이를 전면 거부키로 했다고 선언했다.

기자단은 성명서에서 "서울 시내 경찰을 담당하는 취재기자들은 이 지침이 사실상 경찰에 대한 취재를 완전히 봉쇄하고 경찰에 대한 언론의 감시 활동을 차단시키려는 의도가 반영된 '취재 제한조치'로 규정한다. 또 정부의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과도 거리가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기자단은 "경찰 출입기자단에 소속된 기자들은 이번 조치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는 바이며 출입기자 등록 및 출입가능지역 제한 등 모든 내용을 전면적으로 거부한다. 어떤 희생이 따르더라도 자유로운 취재 활동을 지켜내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계속할 것임을 천명한다"며 취재자유 및 접근권 수호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기자단은 "경찰은 특성상 국민들과의 접촉이 많은 곳으로 이 과정에서 잘못된 판단과 비리행위로 선량한 국민이 피해를 입는 일이 빈번히 발생해 왔다. 과거 잘못된 수사 관행으로 국민 인권이 침해된 사례도 많았고 국가인권위 지적처럼 지금도 가장 많은 인권침해가 자행되는 권력기관이다"며 언론 감시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기자단은 "그런데도 언론의 감시와 견제 기능을 봉쇄하겠다는 경찰의 조치는 결과적으로 국민들의 알 권리와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경찰청은 최근 경찰관서 브리핑룸과 기사송고실 2군데 외에는 기자들의 출입을 금지하는 등 취재 활동을 대폭 제한하는 내용의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을 내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혀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노동부 출입기자단도 이날 정부의 기자실 통폐합 조치와 관련해 자체 회의를 열어 정례브리핑과 전자브리핑을 거부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노동부 기자단은 "그동안의 상투적인 정례브리핑과 전자브리핑을 거부키로 의견을 모았다"며 "다만 주요 현안과 관련된 브리핑은 기자실이 정부와 합의해 시간 등을 결정한 뒤 참석할 방침이며 엠바고 사안 역시 기자실의 협의에 따라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