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昌, 노대통령 북핵-경협순서 거꾸로 판단한다

최종수정 2007.08.17 16:26 기사입력 2007.08.16 18:06

댓글쓰기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는 16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 의제와 관련, 노무현 대통령이 경협과 경제공동체를 강조한 데 대해 "북핵문제 해결과 경제적 지원ㆍ협력의 순서 및 중요성을 거꾸로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전 총재는 언론에 배포한 자료를 통해 "북핵을 그대로 두고 남북 간에 진정한 평화가 있을 수 있느냐"고 반문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핵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채 경제적 상호의존 관계가 발전하고 경제공동체가 형성되기 시작하면 북핵문제 해결은 점점 더 불가능해진다"며 "중도에서 이를 중단하고 원상으로 되돌려 놓기가 어렵게 되고 따라서 북한에 대한 북핵폐기 주장은 점점 더 관철할 수 없게 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북포용정책의 핵심은 '경제를 주고 평화를 얻는다'는 것인 데 이렇게 되면 결국 '경제도 주고 평화도 맡기는' 꼴이 된다"고 덧붙였다.

이 전 총재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북핵문제가 남북정상회담에 부담이 돼서는 안된다"고 말한 데 대해서는 "재임 기간 북한 핵개발 사태까지 초래한 대통령으로서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지금까지 북핵 문제가 6자회담에서 다뤄져 왔다 해도 남북정상이 머리를 맞대는 자리라면 마땅히 먼저 협의할 의제는 한반도 안정을 위협하는 북핵 문제"라고 반박했다.

그는 한나라당에 대해서도 "이번 정상회담의 성격을 북핵문제 해결과 이에 따른 평화구축을 위한 회담으로 명확히 규정해야 한다"며 "북핵폐기에 관한 의제를 빼놓고 평화체제나 경제지원 등을 주장해서는 절대 안된다는 점을 강력히 주장해야 남북정상 회담이 대선용 정치쇼로 악용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