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재계 간담회, 실질적 역할 할 경제인 포함"

최종수정 2007.08.16 15:48 기사입력 2007.08.16 15:44

댓글쓰기

청와대는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노무현 대통령이 경제계로 부터 의견수렴을 위한 간담회에 대해 "대북경제 투자에 관심이 있고 실질적 역할을 할 수 있는 경제인들을 함께 모셔야 한다는 계획이다"고 밝혔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그러나 현재 구체적인 방침이 결정된 것은 아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재계와의 간담회 안을 만들고 있는 상태다"라며 "1차 회담때에는 상징성을 가진 분들이 갔다. 그 분들을 (이번에)배제한다는 뜻은 아니고 남북간 경제협력에 필요한 분야의 인사들이 있을 수 있다. 그분들을 가능하면 포함시켰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문단 구성과 관련 천 대변인은 "각 분야의 지도적 인사와 통일.남북관계에 조언을 할 수 있는 인사 그리고 구체적인 전문가.학자의 두 그룹으로 나눠 구성할 것"이라면서 "다음주 21일 북측에 명단을 보내야 하므로 다음초 정도에 명단을 알려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