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경차관 "서브프라임 국내 파급 철저관리"(상보)

최종수정 2007.08.16 12:23 기사입력 2007.08.16 12:20

댓글쓰기

금융상황 점검 T/F 오늘 첫 회의..정례브리핑
엔 캐리 청산 국내 큰 영향없을 것..오는 21~22일 한일 재무장관 회의서 의제 포함가능

김석동 재정경제부 제1차관은 16일 미국 서브프라임 모기지 부실사태와 "국내 금융시장ㆍ금융기관에 미칠 수 있는 파급효과를 상세하게 파악해 철저히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과천청사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서브프라임 부실의 파급효과가 국제금융시장의 경색으로 확산될 경우 등 다양한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이와관련 재경부ㆍ금감위ㆍ한은ㆍ금감원ㆍ국제금융센터 등 7인 '금융상황 점검T/F'를 구성해 운영중에 있다며 오늘 오후 첫번째 회의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현 단계에서는 우리 금융기관의 서브프라임 투자규모가 상대적으로 적어 직접적인 국내 파급효과는 제한적일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그러나 "개별 금융기관에 유동성 부족 사태가 발생할 경우에는 유동성 조절대출 등을 통해 신속히 지원하고, 단기 자금시장의 경색 조짐이 보이는 경우에는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 등 공개시장 조작정책을 통해 즉각적으로 시장 안정을 유도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김 차관은 아울러 "이번 사태를 계기로 국내 파생결합 금융상품의 감독체계 전반을 재검토해 필요시 이를 면밀히 보완하고, 개별 금융기관도 리스크 관리체계를 강화하도록 유도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차관은 이번 사태로 불거진 국제 금융시장 불안으로 국내에서 엔 캐리 트레이드 청산이 이루어질 때에도 크게 걱정할 수준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김 차관은 "국내에 들어와 있는 엔 캐리 자금에 대해 외환에 관한 통계시스템이나 제동장치가 엄격히 가동되는 나라여서 이를 활용해서 충분히 위험성 파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엔 캐리 트레이드 청산 문제에 대해 오는 21일부터 양일간 서울에서 개최하는 '제2차 한일재무장관회의'에서 필요하다면 의제에 포함시킨다는 계획이다.

김선환 기자 sh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