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우조선해양, 21억달러 규모 선박.해양설비 수주

최종수정 2007.08.16 13:11 기사입력 2007.08.16 12:06

댓글쓰기

대우조선해양이 최근 21억 달러 상당의 선박과 해양설비를 수주하며 올해 목표인 170억 달러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전망했다.

16일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최근 유럽선사로부터 초대형 컨테이너선 9척과 드릴십 1척에 대해 수주를 확정해 대우조선해양은 총 21억 달러에 달하는 물량을 수주했다.

이에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총 108척 151억 달러 (대우망갈리아조선소 건조분 12척 10억6000만 달러 포함)에 달하는 선박과 해양플랜트를 수주하며 올해 수주 목표 170억 달러의 약 90%를 달성했다.

이번 수주로 대우조선해양은 컨테이너선을 주로 건조해온 옥포조선소 제2도크 설비를 확장할 계획이다.

현재 349m인 길이를 190m를 늘려 539m로 확장하고, 크레인의 용량도 450톤급에서 900톤급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럴 경우 제 2도크에서만 10여척의 선박을 추가로 건조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한 매출액 증가는 약 1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조선해양의 전체 수주액 중 컨테이너선이 차지하는 비중이 58%로 올 한해 동안 총 71척 약 87억3000만 달러 상당의 컨테이너선을 수주해왔다.

또 지난해 처음 드릴십 분야에 진출한 대우조선해양은 올해만 2번째 드릴십을 수주하며, 총 5척의 드릴십을 수주했다.

대우조선해양 남상태 사장은 “하반기에도 컨테이너선을 비롯한 LNG선, 해양플랜트 등 고부가가치 제품의 발주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올해 목표인 170억 달러 달성은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