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식투자자 '고통의 시간…기다려라'

최종수정 2007.08.16 11:21 기사입력 2007.08.16 11:16

댓글쓰기

주식투자자들에게 고통의 시간이 계속되고 있다. 16일 국내증시는 광복절 휴일로 하루 쉬는 동안 미국 등 글로벌증시가 급락한 여파를 고스란히 반영하며, 단숨에 100포인트 이상 폭락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증시 폭락의 원인인 서브프라임(비우량 주택담보대출) 문제가 단기간에 해결될 수 있는 사안이 아닌 만큼 투자자들이 감내해야할 '인내의 시간'이 더 길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단순히 많이 떨어졌다고 섣불리 저점매수에 나서지 말라는 것이다.

▲악재 제조기 '서브프라임'
글로벌증시를 강타하고 있는 '서브프라임'(비우량 주택담보대출) 문제는 어제오늘의 얘기가 아니지만, 파괴력은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황창중 우리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서브프라임문제는 정확한 피해 규모조차 쉽게 파악하기 어렵다는 불확실성으로 시장을 더욱 괴롭히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기존의 신용경색 우려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소비경기 둔화 불안감까지 불러오며 경기리스크로 확산되는 모습이다. 아울러 엔캐리트레이드 청산 가능성까지 야기시키는 등 연일 새로운 악재를 쏟아내며 위력을 더해가고 있다.

이승우 신영증권 연구원은 "아직은 서브프라임 사태가 본격적인 경기 침체 가능성까지 언급할 상황은 아니지만, 적어도 향후 경기 회복을 더디게 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당분간 악재로서의 영향은 지속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연구원은 "서브프라임으로 인한 위험 회피심리는 엔캐리트레이드의 청산으로까지 연결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는 가뜩이나 시달리고 있는 시장에 또다른 위협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최후의 보루 120일선

전문가들은 서브프라임 사태 확산에 따라 국내증시의 획기적인 반등이 당분간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서용원 현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과거 롱텀캐피탈 사태의 경우 2~3개월의 회복기간이 필요했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사태 역시 1~2주내에 마무리되기는 어렵다는 점에서 당분간 변동성이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동안 외국인의 끊임없는 매도공세에도 불구하고 증시 수급을 뒷받침해줬던 기관과 개인의 매수력이 관건으로 지목되고 있다. '외국인 vs. 기관+개인'으로 균형을 이루고 있던 수급 구도에서 어느 한축으로 급격히 쏠리게 된다면, 단기적인 충격파가 예상보다 커질 수 있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이 예상하는 최악의 지지선은 120일선이 위치한 1650선이다. 이보다 앞서 지난 6월의 저점대인 1750선도 의미있는 지지선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황창중 우리투자증권 팀장은 "단기적인 지지선이 다 이탈된 상황인데다, 주요국 증시 역시 잇따라 120일선이 무너지고 있다"며 "코스피지수 역시 1650~1750대에서 지지선 구축을 시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세욱 메리츠증권 상무는 "장기적으로는 대세 상승속의 조정으로 봐야겠지만, 단기적 충격은 불가피하다"며 "1650선까지 빠질 수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당분간 관망해야한다"고 말했다.

박수익·김재은 기자 si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