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열린우리당-민주신당 합당 막판 진통

최종수정 2007.08.16 09:24 기사입력 2007.08.16 09:20

댓글쓰기

오늘 법원 결정과 열림우리당내 반발 커

창당 당시 향후 100년을 가는 정당이 되겠다는 열린우리당이 오는 20일이면 대통합민주신당으로 흡수되면서 사라지게 될 전망이다

하지만, 당 안팎에서 반발하는 목소리가 잦아들지 않고 있어 합당 과정에 변수로 작용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3일 '열린우리당 사수' 입장을 밝히며 의원직을 사퇴한 김혁규 전 의원은 김원웅 의원, 강운태 전 의원은, 오는 18일 열린우리당 전당대회에서 민주신당과의 합당안에 반대하며, 이를 부결시키기로 합의했다.

이들은 사수파는 "지난 10일 우리당과 민주신당 지도부 간의 합당선언은 통합의 대의와 열린우리당의 정체성을 살리지 못한 일방적인 흡수합당"이라며 "참여정부를 부정하는 세력들이 신당의 중심역할을 하고 있고 합당의 명분과 시너지 효과가 없으므로, 합당안이 부결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 전 의원 등은 전당대회를 물리적으로 저지하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여기에 열린우리당 사수파 당원들로 구성된 '우리당지킴이연대'는 당 지도부가 전당대회에서 합당절차를 밀어붙일 경우 세 대결로 저지키로 한 것으로 알려져, 전당대회장에서 양측간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이에 앞서 이들은 지난 7일 법원에 전당대회 무효확인 가처분신청을 냈으며 16일인 오늘 결론이 나올 것으로 알려져 결과에 따라 열린우리당 합당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법원이 당원들 주장을 받아들인다면 합당 논의가 원점으로 돌아갈 수도 있다 여기에 합당을 둘러싼 파열음은 민주신당 내에서도 만만치 않다.

비노 진영 의원들이 공동 성명을 계획하고 있는데 그 주요 내용은 아무런 반성도 없이 친노세력을 받아들이는 합당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민주신당과 열린우리당 소속의 대다수 의원과 당원들이 대통합의 명분에 동의하고 있어 예정된 합당의 큰 흐름을 막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것이 정치권의 관측이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