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외제약 시화공장 리모델링

최종수정 2007.08.16 09:18 기사입력 2007.08.16 09:14

댓글쓰기

차세대항생제 이미페넴을 생산하는 중외제약 시화공장이 2개월간 휴업에 들어간다.

중외제약은 경기도 시흥시에 위치한 시화공장이 cGMP(우수의약품 제조기준) 기준 생산설비 업그레이드 공사를 위해 총 40억원을 투자, 오는 20일부터 10월 중순까지 약 2개월간 생산을 전면 중단하고 리모델링 공사에 들어간다고 16일 밝혔다.

특히 지난 4월 한미FTA 타결 이후 국내 제약사가 cGMP 기준을 충족시키기 위해 기존 생산라인을 전면 중단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며 중외제약은 cGMP 규격의 시화공장이 미국 FDA로부터 승인을 받게 되면 유럽, 미국 등 선진국시장에 본격 진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경하 중외제약 사장은 "글로벌 기업이 되기 위해선 매출 극대화를 통한 외형적 성장 보다는 글로벌스탠다드에 대한 준수가 선결과제가 됐다"며 "미국 수출이 본격화되는 2009년 이후 글로벌 시장 공략을 통해 막대한 부가가치를 창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외제약은 지난 2005년부터 자체 개발한 차세대항생제 이미페넴을 일본, 브라질, 중국 등에 수출하고 있으며 지난 2006년 세계 2위의 제네릭 전문 제약회사인 스위스 산도스사와 미국, 유럽지역에 대한 1억불 규모의 이미페넴 수출계약을 체결한 이래 cGMP 기준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구축을 추진해 왔다.

최용선 기자 cys4677@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