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르스 2호, 레이크사이드 경영권 장악

최종수정 2007.08.16 12:08 기사입력 2007.08.16 12:08

댓글쓰기

   
 

우리투자증권 사모펀드 마르스2호가 오랜 분쟁을 빚어온 레이크사이드골프장(사진)의 경영권을 장악했다.

마르스 2호 측은 지난 14일자로 대표이사 신영칠 외 4인을 ㈜서울레이크사이드의 신규이사로 등기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마르스 2호 측은 신영칠 대표는 전 한양CC 대표를 역임했으며 다른 이사들도 골프장 경영과 법률, 재무 분야의 전문가들이라고 설명했다. 마르스 2호측은 현재 이 골프장 지분 47.5%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따라 윤대일 사장 등 기존 경영진은 물러나게 됐다.

이번 사태의 발단은 마르스 2호와 윤 사장 측이 지난 13일 각각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서로 다른 이사를 선임해 수원지방법원 용인등기소에 접수하면서부터.

법원은 그러나 윤 사장측이 현재 보유하고 있는 52.5% 가운데 9%는 윤맹철 씨와의 분쟁으로 의결권 행사가 금지돼 있다며 일단 마르스 2호 측의 손을 들어줬다.

마르스 2호 관계자는 "앞으로 대주주로서 기업의 가치와  회원의 권익을 향상시키기 위해 기업의 투명성을 높여 레이크사이드를  최고의 명문 골프장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는 그러나 결국 주권반환 소송에 계류돼 있는 '지분 9%'를 차지하는 쪽이 최종 승자가 될 전망이다.

이 '9% 소송'은 윤맹철 전임 사장이 "윤대일 사장의 지분 가운데 9%인 1만4400주가 원래 자신의 몫이었는데 협박에 못 이겨 넘긴 것"이라며 형사고발과 함께 주권반환청구소송을 제기해 현재 진행 중이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newsva.co.kr
<ⓒ 아시아대표 석간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