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도곡동 땅 수사 내용 더 공개할 용의 있어"

최종수정 2007.08.16 07:18 기사입력 2007.08.16 07:14

댓글쓰기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경선 후보 관련, 도곡동 땅 '제3자 소유' 검찰 수사 발표에 한나라당의 반발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법이 허용하는 한도 내에서 자금 조사 내용이나 관련자 진술을 밝힐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은 15일 서울중앙지검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까지 검찰은 프라이버시 보호 등을 위해 (이상은씨의 자금 관리인) 이씨 등의 신원을 공개하지 않고 지난 발표 내용 외에 더이상 사실관계를 밝히지 않았으나 계속 장외 비난이 이어지면 이런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또 "정치권은 수사결과 발표 시점이 매우 부적절하고 검찰이 공작정치의 총대를 메었다고 비난하고 있다"며 "이는 검찰의 중립성을 훼손하고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려는 검찰의 노력에 대한 국민 신뢰를 저해하는 것으로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홍일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는 "(도곡동 땅 매각) 자금 흐름은 모두 밝혀졌고 누가 이를 썼는지는 실제 돈을 관리한 두 이씨를 조사해야했으나 출석에 불응해 실제 땅 소유자가 누구인지 명백히 밝히기 어려운 상황이었다"며 진술 규명에 어려움이 있음을 내비쳤다.

그는 이어 "현금으로 인출된 이상은씨 돈 가운데 2억5000만원은 이씨가 일본에 있을 때 15차례에 걸쳐 인출됐는데 자금 관리인들이 누구의 연락을 받아 돈을 뽑았고, 누구에게 줬는지를 이들의 출석불응 때문에 밝혀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또 도곡동 땅 매매 경위와 관련해 소환에 불응해온 김만제 전 포철회장에 대해서도 조속히 출석해 진상규명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검찰의 입장 발표는 검찰 내부의 제안을 정상명 검찰총장이 받아들여 직접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